오룡호 김계환 선장 마지막 교신내용 “배와 함께 가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러시아 서베링해에서 침몰한 사조산업 '501오룡호' 선장의 마지막 교신 내용이 공개됐다.

지난 1일 오후 1시(현지시간)쯤 조업 중이던 501오룡호가 왼쪽으로 45도가량 급격히 기울었고 더 이상 버틸 수 없는 상황으로 치닫게됐다.

마지막임을 감지했던 김 선장은 피항하던 96오양호 선장이자 이 모 씨에게 무전을 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선장은 "형님께 하직 인사 드리려 연락드렸다"고 운을 뗀 뒤 "저는 배와 함께 가겠다"고 말했다.

당시 이 선장의 퇴선하라는 부탁에도 김 선장은 "살아나면 소주나 한잔 하자" 고 말한 뒤 교신이 끊겼다. 또, 비슷한 시간 김 선장은 친동생에게도 전화를 걸어 "세월호 같이 침몰하고 있다"고 말한 후 10초 만에 전화는 끊긴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이번 사고로 지금까지 15명(한국인 6명, 동남아 선원 9명)이 사망했고 실종자는 38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5:30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5:30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5:30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5:30 01/26
  • 금 : 55.41상승 0.2115:30 01/26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한 박영선 전 장관
  • [머니S포토] 우상호·박영선 '서울시장 맞대결'
  • [머니S포토] 침통한 정의당 "국민께 좌절감 안긴 점 잘 알아" 연신 사과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