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캠프 김영하, 오래도록 고마울 칼날위로 ‘날카로움으로 토닥토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힐링캠프 김영하’

날카로운 칼날같은 위로로 20대 청춘들의 마음을 토닥였다. 소설가 김영하(46)가 청년들의 공감을 자아냈다.


지난 8일, SBS 예능프로그램 ‘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에는 아이디어 하나로 1,400만 명을 사로잡은 청년사업가 ‘배달의 민족’ 김봉진 대표, 베스트셀러 소설가 김영하가 출연해 이 시대를 살아가는 청년들과 솔직한 대화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김영하 작가는 “어떻게 하면 성공할 수 있습니까?”라는 질문에 “안 될 것이다. 지금은 성공하기 어렵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이어 김영하 작가는 “기성세대들은 현재에 안주하지 말라고 한다. 하지만 요즘 세대들은 현재에 머물러 있기도 힘들다”고 말했다.


또 “젊은 세대에게 (기성세대가) ‘하고 싶은 일을 해라’고들 하는데 사치다”며 “요즘은 (과거와 달리) 스펙도 열심히 쌓아야 하고, 동시에 창의적이어야 한다. 그런데 하고 싶은 일까지 찾으라고들 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김영하 작가는 “1980년대에는 우리나라가 10%이상 성장을 했다. 그런데 최근은 2%도 힘들다”며 “80년대 90년대는 두 자릿수 성장했기에 낙관주의가 팽배했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시대의 성공의 기준을 묻는 질문에는 “자신만의 성공의 기준을 세워야 한다. 성공의 기준은 자신이 정의 할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영하는 “자신만의 성공의 기준이 없다면 인생이라는 것은 그저 끝없는 레이스 일 뿐”이라며 “‘차를 마실 때는 차만 마셔라’는 이야기가 있다. 그 말처럼 차를 마실 땐 차에만, 책을 읽을 때는 책에 집중해서 그것을 온전히 느낄 수 있어야 한다. 그 순간에 집중하면서 살아가는 삶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한편, 김영하는 지난 1996년 소설 ‘나는 나를 파괴할 권리가 있다’로 문단에 데뷔해 이후 ‘검은꽃’, ‘오빠가 돌아왔다’, ‘엘리베이터에 낀 남자는 어떻게 되었나’ 등을 발표했다.

<사진=SBS ‘기쁘지 아니한가-힐링캠프’>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09하락 0.8718:01 05/07
  • 금 : 67.17하락 0.59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