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디스코드 매니저, 징역 2년 6월 구형에 선처 호소 ‘이미 늦은 후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걸그룹 레이디스코드의 매니저가 2년 6개월 구형을 받았다.


12월 9일, 수원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김용정)는 레이디스코드 멤버들을 태운 승합차를 운전하다 사고를 낸 매니저 박모 씨(27)에게 징역 2년 6월을 구형했다.


박 씨는 “사고 직후 직접 119 신고를 하는 등 할 수 있는 최선의 구호조치를 다했다”면서 “사고 차량은 사고 전날 처음 받아 기존에 몰던 승합차량과 달리 낯선 상태였다. 당일 지방에서 녹화를 마친 멤버들이 피곤해하는 것 같아 빨리 숙소에 데려다주려고 했는데 엄청난 결과를 낳게 됐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는 “한순간 잘못된 판단을 한 데 대해 크게 후회하며 반성하고 있다. 사고로 큰 슬픔에 빠진 유가족과 팬 여러분을 비롯해 모든 분들께도 진심으로 사죄드린다. 열심히 살아갈 수 있도록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다.


지난 9월 3일 새벽 레이디스코드는 대구 스케줄을 마친 후 서울로 이동하고 있던 중 새벽 1시 30분께 영동고속도로 수원 IC 지점에서 교통사고를 당했다.


이 사고로 인해 레이디스코드의 멤버 은비와 리세가 사망하고 소정은 중상을 입었다. 이후 소정은 부모님이 계신 원주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애슐리와 주니 또한 상태가 호전돼 가족들과 함께 안정을 취하고 있는 상태다.


한편, 당시 레이디스코드의 교통 사고 후 무리한 스케줄에 시달리는 멤버들과 박 모 매니저를 향한 네티즌의 안타까운 동정론이 쏟아지고, 차체 결함 의혹이 불거졌다. 그러나 추후 차체 결함이 아닌 매니저의 빗길 과속으로 사고 원인이 밝혀지면서 팬들 뿐만 아니라 네티즌들의 안타까움이 더해지고 있다.

<사진=SBS>

 

  • 0%
  • 0%
  • 코스피 : 3258.63상승 6.518:01 06/15
  • 코스닥 : 997.37하락 0.0418:01 06/15
  • 원달러 : 1117.00상승 0.318:01 06/15
  • 두바이유 : 72.86상승 0.1718:01 06/15
  • 금 : 72.01상승 0.8318:01 06/15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 [머니S포토] 전국 택배노조, 1박2일 상경투쟁
  • [머니S포토] 백신접종 앞서 시민과 인사 나누는 국힘 '이준석'
  • [머니S포토] 윤호중 "대체공휴일법 6월 신속 처리…사라진 빨간날 돌려드릴 것"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