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 3사, '2015 아웃렛 대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백화점 3사, '2015 아웃렛 대전'
롯데백화점과 신세계백화점, 현대백화점의 아웃렛시장 경쟁이 내년부터 본격화될 전망이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신세계·현대백화점은 16개 아웃렛을 운영하고 있다. 건립을 준비하는 신규 아웃렛은 수도권 7곳과 지방 2곳으로 3~4년 안에 25개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처럼 아웃렛은 도심형, 교외형, 복합몰 등 다양한 형태로 출점하고 있다. 국내 도심형 아웃렛시자 규모는 지난해 약 8조4000억원으로 복합쇼핑몰을 포함하면 82개점에 달한다.

롯데는 도심형 9곳과 교외형 3곳의 아웃렛점포를 운영하면서 양적 성장을 주도하고 있다. 이 가운데 수입명품 브랜드 매장이 대거 입점한 롯데 프리미엄 아울렛은 4곳이다.

현재 김해와 파주에 교외형 프리미엄 아울렛 2곳을 운영 중이고 도심형 아웃렛은 광주 2개점(월드컵점, 수완점), 대구 율하점, 이시아폴리스점, 충북 청주점, 지난해 1월 아웃렛 서울역점을 오픈해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 프리미엄 아웃렛 김해점을 증축했으며 같은 해 9월에는 아울렛 부여점을, 12월에는 프리미엄 아울렛 이천점을 추가로 오픈했다. 올해는 지난 10월 경기 고양터미널점과 이달 5일에 경기 광명점도 개장했다. 이달 말에는 경기 구리점에 아울렛을 연다. 경기 양주와 부산 사업까지 추가하면 전국에 15개를 개장한다. 특히 롯데 프리미엄 아울렛 광명점은 기존의 교외형 아웃렛과 달리 백화점처럼 실내에서 쇼핑을 할 수 있다.

신세계는 도심보다는 교외형에 집중했다. 신세계 아울렛은 신세계와 신세계인터내셔널이 글로벌 부동산 업체인 사이먼프로퍼티그룹과 합작해 설립한 신세계사이먼을 통해 아웃렛사업을 진행 중이다.

지난 2007년 국내 최초로 프리미엄 아웃렛을 선보인 신세계는 경기 여주와 파주, 부산 등 3곳이며 경기 시흥과 의정부, 전남 나주 등 3곳에 추가로 아웃렛 점포를 열 계획이다. 최근 여주와 파주 프리미엄 아울렛을 두배 가까이 증축 작업을 완료했다.

현대백화점은 서울 가산동에서 운영 중인 도시형 아울렛에 이어 내년 2월에는 경기 김포에 프리미엄 아울렛을 개장한다. 판교 복합쇼핑몰도 출점한다. 또 오는 2016년에는 송도에 프리미엄아웃렛과 가든파이브 아웃렛을 차례로 오픈해 매출 확대에 나설 계획이다.

김포에 프리미엄 아울렛을 오픈하면 경기 서북부 지역에서는 롯데, 신세계, 현대 등 유통 대기업 3개사의 '프리미엄 아웃렛 삼국지'가 전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여기에 경기 동북부(롯데 양주점, 신세계 의정부점)와 경기 서남부(롯데 광명점, 신세계 시흥점, 현대 김포점)에서도 한판 격전이 예상된다.
 

박성필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