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지효 개리, 혹시라는 말이 사람잡나 ‘뉘앙스가 느껴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송지효 개리’

배우 송지효(33)와 힙합 가수 리쌍의 멤버 개리(36)가 서로에게 마음이 있는 듯한 뉘앙스를 풍기며 네티즌들을 놀라게 했다. 


지난 12월 10일 방송된 SBS ‘한밤의 TV 연예’에서는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에서 월요커플로 호흡을 맞추고 있는 송지효와 개리의 CF 촬영 현장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송지효와 개리는 “휴대폰에 각자 이름이 어떻게 저장돼 있냐”는 리포터의 질문에 개리는 망설임 없이 “난 송지효 별명이자 애칭인 ‘멍지’라고 돼 있다"고 밝혔다. 이어 개리는 휴대폰 화면을 보여주며 이를 확인시켜줬다.


이에 송지효는 쉽게 답하지 못하면서 머뭇거렸고, 개리가 “설마 ‘개’라고 돼 있는 것 아니냐”고 말하자, 송지효는 “난 그냥 ‘강개리’ 이렇게 써 놨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송지효와 개리는 서로에게 진짜 질투를 했던 일화를 공개했다. 개리는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에 출연했던 게스트 배우 조정석을 지목하며 “그 때 면발게임을 했는데 질투가 났다. 나랑 할 때는 남동생이랑 하듯이 ‘일로 와’하는데 그 때는 송지효의 눈빛이 달랐다”고 말했다.

<사진=SBS ‘한밤의 TV연예’>

 

  • 0%
  • 0%
  • 코스피 : 2647.38상승 8.0918:03 05/23
  • 코스닥 : 883.59상승 3.7118:03 05/23
  • 원달러 : 1264.10하락 418:03 05/23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3
  • 금 : 1847.80상승 5.718:03 05/23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머니S포토] 지지호소 하는 송영길 후보
  • [머니S포토] D-9 지선, 서울 교육을 책임질 적임자 누구?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