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용기 타고온 브루나이 국왕, 호텔 119개 객실 싹쓸이 예약… 태국 총리 밀려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하사날 볼키아 브루나이 국왕 /사진=뉴스1
하사날 볼키아 브루나이 국왕 /사진=뉴스1

'브루나이 국왕 전용기'
·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방한한 하사날 볼키아 브루나이 국왕의 ‘통 큰’ 행보가 화제다.

이날 직접 전용기를 조종해 입국한 볼키아 브루나이 국왕은 대규모 수행단과 함께 해운대 근처 특급호텔을 숙소로 정하고 119개 객실을 빌렸다.

볼키아 국왕이 묵는 숙소는 하루 숙박비가 1000만원에 달하는 198평 스위트룸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이 호텔을 예약하려 한 태국총리는 다른 숙소로 옮긴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부산에서 11일 개막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는 우리나라가 2009년 개최한 첫 회의 후 5년 만에 국내에서 다시 열렸다. 아세안의 10개 대화 상대국 중 특별정상회의를 2차례 연 곳은 우리나라와 일본뿐이다.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23:59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23:59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23:59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23:59 07/01
  • 금 : 1801.50하락 5.823:59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