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팔달산 토막시신 유력 용의자 50대 조선족 검거… 묵비권 행사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찰이 12일 오전 '팔달산 장기 없는 토막시신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를 검거해 수원서부경찰서로 압송하고 있다. /사진제공=경기일보
경찰이 12일 오전 '팔달산 장기 없는 토막시신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를 검거해 수원서부경찰서로 압송하고 있다. /사진제공=경기일보

‘토막시신 용의자검거’

수원 팔달산에서 발견된 장기 없는 토막시신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검거된 A씨(50대 중반·조선족 추정)가 묵비권을 행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지방경찰청 수사본부는 지난 11일 오후 11시30분쯤 수원시 매산로의 한 모텔에서 유력한 용의자 A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은 A씨가 수원시 고등동에 거주 중이라는 것과 이 모텔을 자주 이용한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이 일대를 수색해 왔다. 검거 당시 A씨는 40대로 추정되는 한 여성과 함께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전날 "지난 달 하순께 월세방을 가계약한 A씨가 보름 정도 연락이 되지 않고 있다"는 팔달구 고등동 주민의 112신고를 받고 출동해 시신 유기에 쓰인 비닐봉지와 피해자의 것으로 보이는 혈흔을 발견했다. 이 혈흔은 간이 검사 결과 사람의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발견된 토막시신을 A씨와 동거하던 김모(40대 후반·여)씨로 추정하고 있다.

A씨와 김씨 모두 조선족으로 파악됐지만 A씨는 최근 한국 국적을 취득했다는 주변인 진술이 있어 확인 중이라고 경찰은 밝혔다.

A씨는 현재 묵비권을 행사하고 있으며 경찰은 용의자의 집에서 발견된 증거를 토대로 범행동기와 사건경위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용의자는 박모, 정모 등 가명을 여러 개 사용하고 다닌 것으로 조사됐다"며 "현재 묵비권을 행사하고 있어 자세한 범행 동기나 사건 경위, 나머지 시신 유기 장소 등은 날이 밝아서야 확인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4일 오후 1시 3분쯤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 뒤편 팔달산 등산로에서 등산객 임씨가 검은색 비닐봉지 안에 시신 일부가 담겨있는 것을 발견했고 경찰에 신고했다.

또한 경찰은 전날 오전 수원시 팔달구 매교동 수원천 제방에서 여성의 속옷과 살점이 담긴 검은색 비닐봉지 6개를 발견하고 해당 비닐봉지를 수거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 DNA분석 결과 팔달산에서 발견된 토막시신과 비닐봉지에 있던 살점은 동일인의 것으로 확인됐다.
 

장효원
장효원 specialjhw@mt.co.kr  | twitter facebook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23:59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23:59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23:59 02/26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23:59 02/26
  • 금 : 64.23하락 0.0623:59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