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MF·CMA 머니 삼킨 '제일모직 블랙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제일모직 공모청약 현장 /사진=KDB대우증권 제공
제일모직 공모청약 현장 /사진=KDB대우증권 제공

제일모직의 공모주 청약으로 인해 MMF(머니마켓펀드)에서 사상 최대 규모의 자금이 빠져나갔다.

12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제일모직 일반공모 전날인 지난 9일 하루 동안 국내 MMF 설정액에서 5조5950억원이 유출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금투협이 관련 일간 데이터 집계를 시작한 지난 2006년 4월 이후 일간 최대 순유출 기록이다.

또한 대표적 단기 금융상품으로 꼽히는 CMA(종합자산관리계좌) 잔액도 9∼10일 이틀 동안 3조7770억원 감소했다.

이 같은 현상이 나타난 이유는 제일모직 공모주 청약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전날 마감한 제일모직 일반공모에는 총 30조649억3000만원의 청약증거금이 몰렸다.

지난 2010년 삼성생명이 기록한 19조2216억원을 10조원 이상 뛰어넘으며 우리나라 IPO(기업공개) 시장에서 역대 최대치 기록을 새로 썼다.
 

유병철
유병철 ybsteel@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위크> 증권팀 유병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