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서만 팔아!"…샘표식품, 판매구속 행위 '눈살'

공정위, 거래처 제한 둔 샘표식품에 과징금 7억여원 부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공정거래위원회는 대리점과 특약점에게 미리 지정해 둔 거래처에만 간장 제품을 판매하도록 거래 상대방을 구속한 샘표식품(주)에 시정명령과 과징금 7억 6300만원을 부과하기로 결정했다.
 
샘표는 지난 2008년 7월 14일부터 2014년 8월 8일까지 전국 96개 대리점과 139개 특약점에 간장제품을 판매하면서, 대리점의 영업구역을 지정해 자신의 구역 내의 거래처에만 간장 제품을 공급하게 하고 지정된 영업구역 이외에 소재한 개인슈퍼 등 소매점과는 거래하지 못하게 했다.
 
특히 특약점의 경우 대리점 영업구역 내의 소매점(개인슈퍼 등)과는 거래하지 못하게 하고 식당, 급식기관 등 실수요처와만 거래하게 했다. 

샘표는 대리점과 특약점이 거래 지역과 거래 상대방 제한 정책을 위반하는 행위를 ‘남매’ 로 규정해 불이익을 부과하고 지속적으로 추적 · 감시했다. ‘남매’ 란 대리점 등이 제품을 정해진 영업구역 이외에 소재한 2차점에 판매한다는 의미로 ‘덤핑’, ‘무자료’ 등과 같은 의미다.

 
또한 샘표는 관련 규정을 제정해 위반 대리점에 계약 해지, 출고 정지 등의 조치를 할 수 있게 하고, 이를 어길 경우 실적 이관, 장려금 미지급, 변상 등의 불이익을 부과했다. 제품 출고 시 제품의 낱병, 포장 박스별로 일련번호를 붙이거나, 비표를 표시해 창고관리 시스템(WMS, Ware-house Management System)을 통해 수시로 거래 상대방 제한 정책을 위반한 제품의 판매경로를 추적 · 감시했다.
 
거래 상대방를 제한한 샘표의 행위로 대리점 간 · 대리점과 특약점 간의 가격과 서비스 경쟁이 원천적으로 차단됐다.

공정위는 거래 지역과 거래 상대방을 제한한 샘표에 시정명령을 내리고, 과징금 7억 6300만원을 부과하기로 결정했다.

공정위 관계자는 "이번 조치를 통해 대리점과 특약점의 자유로운 영업활동을 보장하고, 불공정한 경쟁 수단을 이용한 영업 행태에 경각심을 높여 본사와 대리점 간 공정한 거래문화가 조성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앞으로 공정위는 서민생활 밀접품목의 불공정 행위를 지속적으로 감시하고, 위법 행위를 적발할 경우 엄중하게 제재할 계획이다.

 

김진욱
김진욱 lion@mt.co.kr  | twitter facebook

'처음처럼'을 되뇌는 경험주의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3.93하락 71.9718:01 01/18
  • 코스닥 : 944.67하락 19.7718:01 01/18
  • 원달러 : 1103.90상승 4.518:01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1 01/18
  • 금 : 55.39하락 0.3118:01 01/18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카페서 1시간 이용 가능
  • [머니S포토] '국정농단' 이재용, 징역2년 6개월 법정구속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