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보 사과, 흠칫거리게 만든 경솔문장 ‘일기는 일기장에 쓰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황보 사과’

 가수 샤크라 출신 황보가 자신의 트위터에 거주하는 아파트 경비원에 대한 불만을 토로했다.


10일, 황보는 자신의 트위터에 “경비아저씨들에게 잘하려고 하지만, 우리 아파트 아저씨를 보면 그 마음이 뚝 떨어진다”라며 “화난다. 화를 낼 수 없으니 화가 난다. 그냥 ‘내가 죄송해요’ 하는 게 낫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힘드시면 일 그만두셨으면 좋겠다. 주민에게 저렇게 짜증내시지 말았으면 좋겠다. 경비 아저씨 눈치보는 세상이 되었다”라며 불편한 마음을 표현했다.


최근 서울 강남구의 한 아파트의 경비원이 주민들의 모욕적인 언사와 비인격적인 대우에 분신을 시도했다 결국 숨진 안타까운 사건이 벌어진 가운데, 황보가 남긴 이 글은 일부 누리꾼 사이에서 논란이 됐다. 이에 황보는 문제가 됐던 트위터의 글을 삭제한 후 11일 “적절치 못한 글 죄송합니다”라고 사과 글을 남겼다.

<사진=황보 트위터>

 

  • 0%
  • 0%
  • 코스피 : 3161.61하락 47.3812:27 01/26
  • 코스닥 : 999.09하락 0.2112:27 01/26
  • 원달러 : 1102.60상승 1.912:27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2:27 01/26
  • 금 : 55.41상승 0.2112:27 01/26
  • [머니S포토]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한 박영선 전 장관
  • [머니S포토] 우상호·박영선 '서울시장 맞대결'
  • [머니S포토] 침통한 정의당 "국민께 좌절감 안긴 점 잘 알아" 연신 사과
  • [머니S포토] 원내대책회의 입장하는 '김태년'
  • [머니S포토]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한 박영선 전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