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박현주재단, “인재육성프로그램 통해 10만명 지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래에셋박현주재단은 젊은이들의 꿈과 희망을 지원하는 미래에셋 인재육성프로그램의 참가자가 15년 동안 10만명을 넘어섰다고 16일 밝혔다.

미래에셋그룹은 지난 2000년 3월 미래에셋박현주재단을 설립한 이후 ‘배려가 있는 자본주의’를 실천하고 지역사회와 호흡하는 기업이 되고자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쳐 왔다.

특히 ‘젊은이의 희망이 되겠습니다’라는 슬로건을 내세운 미래에셋은 이 땅의 젊은이들에게 조건 없이 다양한 배움의 기회를 제공하고 지식으로 무장된 젊은 인재들을 통해 대한민국 경제가 더욱 건강해지는데 일조하겠다는 마음으로 약 15년간 다양한 인재육성 활동을 활발히 전개해 오고 있다.

박현주 미래에셋 회장은 저서 ‘돈은 아름다운 꽃이다’에서 “21세기는 지식기반 사회로 인재와 시스템이 성패를 결정하며 인재에 대한 투자는 단순한 가치 판단의 문제가 아닌 국가 경쟁력을 좌우할 결정적 변수”라고 밝힌 바 있다.

미래에셋의 인재육성프로그램은 어려운 경제적 환경 속에서도 학업에 대한 열정을 가진 인재를 선발, 지원하는 장학프로그램과 아이들의 경제지식의 초석을 다지는 경제프로그램, 글로벌마인드를 함양하는 해외연수프로그램으로 구성돼 있다.

지난 2000년 5월 시작된 장학프로그램은 해외교환장학생, 글로벌투자전문가 등으로 확대, 5675명의 학생들이 혜택을 받았다.

또한 중국의 경제와 문화 체험을 통해 리더십을 배우고 견문을 넓히는 글로벌리더대장정, 글로벌문화체험단 등의 해외연수프로그램의 참가자도 1만1000명을 넘어섰다.

놀이를 통해 재미있게 경제를 배우는 우리아이 스쿨투어, 경제교실 등 경제교육프로그램에 참여한 청소년은 8만4988명에 달한다.

조현욱 미래에셋 사회공헌실 상무는 “지금도 미래에셋의 장학생들은 미국, 영국, 중국, 브라질 등 40여개국, 세계 곳곳에서 학문을 익히고 있고 글로벌 인재로 성장한 우수한 인력들은 국내외 유수의 기관 및 기업에서 활동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젊은이의 꿈을 지속적으로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유병철
유병철 ybsteel@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위크> 증권팀 유병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