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미국 기준금리 인상 전 금융 불안 나타날 가능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은행이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 시점 전 시장에 불어올 금융 불안에 우려감을 표시했다.

한은 뉴욕사무소는 15일(현지시간) 열린 뉴욕 주재 한국특파원 대상 정책설명회에서 “시장 금리가 미국 중앙은행의 기준금리 인상 이전부터 빠르게 상승해 금융 불안이 나타날 가능성이 있다”며 시장의 금융 불안을 우려했다.

이날 한은 뉴욕사무소 측은 “미국 내 시장에서도 벌써부터 중앙은행의 기준금리 인상 전 자산가격 변동성 확대, 급격한 금리 상승이 실물경제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 가능성 등에 주목하기 시작했다”며 배경을 밝혔다.

아울러 “미국 중앙은행이 내년 9월쯤 기준금리를 올릴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하며 “더욱 중요한 것은 금리 인상 시점보다 이를 예상한 시장 반응 또는 금리인상 속도”라고 진단했다.

또한 내년에는 미 경제가 민간 부문을 중심으로 성장해 국내총생산(GDP)이 3% 내외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최근의 국제유가 급락이 미국 전체의 소비 여력 확대에 도움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국제유가가 평균 15∼20% 하락하면 미국 개인의 가처분소득의 0.5% 수준에서 소비 여력이 확대된다는 설명이다.
 

정채희
정채희 poof34@mt.co.kr  | twitter facebook

IT 전 분야를 담당하고 있으며 이통3사, TV홈쇼핑, 소셜커머스, 오픈마켓, 게임 등 다양한 분야에서 독자 여러분들의 따끔한 말씀, 혹은 제보 기다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6.10상승 0.0218:03 01/22
  • 금 : 55.49하락 0.75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