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아도는 우유 가격 안 내리고… 11년만에 감산 돌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 대형마트 우유판매 코너 /사진=머니투데이DB
한 대형마트 우유판매 코너 /사진=머니투데이DB
 
국내 유가공업계가 원유 감산에 돌입했다. 지난 2003년 이후 11년 만이다.

16일 낙농진흥회와 유가공업계에 따르면 낙농진흥회는 최근 이사회를 통해 원유 감산을 결정하고 이달부터 내년 말까지 감산을 시행하기로 했다.

감산 방식은 각 농가마다 배정한 쿼터 물량의 일정부분은 정상 가격으로 구입하고, 이를 초과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10분의 1 가격으로 사들이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쿼터 물량의 96.53%까지만 정상가격인 ℓ당 940원에 매입하고 나머지 3.47%는 정상가의 10%인 ℓ당 94원에 매입하는 식이다.

감산이 진행되는 대상 농가는 낙농진흥회에 원유를 공급하는 약 1400여 농가로, 기간은 내년 12월까지다.

유가공업계 관계자는 "가뜩이나 소비심리가 얼어 붙어 원유 소비는 줄고 있는데 올 겨울 날씨까지 따뜻해 원유 생산량만 늘고 있다"며 "어쩔 수 없이 증가된 물량의 일부를 농가가 감축하는 방식을 택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설아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8.99상승 68.3615:30 01/25
  • 코스닥 : 999.30상승 19.3215:30 01/25
  • 원달러 : 1100.70하락 2.515:30 01/25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5:30 01/25
  • 금 : 55.20하락 0.2915:30 01/25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 [머니S포토] 서울시장 출마 선언 하루 앞둔 박영선, 스마트 슈퍼 방문
  • [머니S포토] 배달 라이더 찾아간 '오세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우상호가 꿈꾸는 서울 모습은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