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도 아닌데 자궁이 커진다?…'난임의 원인' 자궁선근증 증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많은 여성들이 생리통, 과다생리혈, 골반통, 빈혈 등의 증상을 생리기간 중 당연히 나타날 수 있는 증상이라 여기고 참고 넘기고는 한다. 하지만 이는 자궁선근증, 자궁근종으로 인한 전조증상일 수 있으며, 난임의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정기적으로 검진을 받을 필요가 있다.
▲자궁선근증은 생리혈증가, 생리통, 골반통 등을 동반하기도 한다
▲자궁선근증은 생리혈증가, 생리통, 골반통 등을 동반하기도 한다
자궁질환 전조증상 나타나도 질환으로 인식 못해

최근 청담산부인과외과가 20~60대 여성을 대상으로 자궁근종, 자궁선근증 자가진단 테스트를 실시한 결과 총 219명의 응답자 중 생리통, 생리량 증가, 생리기간 변화, 피로감, 빈뇨, 빈혈 등의 증상이 있다는 응답자가 다수 있었다.

특히 2개 이상의 증상을 동시에 갖고 있는 응답자가 전체의 79%를 차지했는데, 대부분 질환을 의심하지 않는 것으로 파악됐다.

성인 여성의 20~25%에서 자궁근종, 자궁선근증이 발견되고 있으며, 실제로 병원을 찾는 환자의 70%에서 크고 작은 근종이 발견된다. 자궁선근증은 비정상적으로 존재하는 자궁내막 조직에 의해 자궁의 크기가 커지는 증상이다. 자궁근육 세포가 비정상적으로 증식해 생기는 양성종양인 자궁근종과 조금 다르게 나타난다.

자궁선근증은 자궁으로 비정상적으로 침투한 자궁내막 조직이 주위의 자궁근층 성장을 촉진해 자궁이 커지게 되며, 임신 3개월차의 자궁크기 만큼 변할 수 있다. 자궁선근증의 대표적인 증상은 빈혈을 동반한 생리과다, 생리통, 골반통 등이 있으며, 30% 정도는 별다른 증상이 없을 수 있다. 또한 결혼 후 임신을 원하는 경우에 난임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김민우 산부인과 전문의는 “많은 여성들이 생리기간 또는 배란기간에 나타나는 여러 가지 증상을 당연하게 받아들이면서 병을 키우게 된다”며, “자궁근종, 자궁선근증 등은 크기가 커지거나 위치에 따라 임신에 어려움을 겪거나 유산에 영향을 미칠 수도 있으므로 정확한 진단과 환자의 상태에 따른 적합한 치료를 빨리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임신 계획 중인 여성, 하이푸 시술로 난임과 유산 예방해

자궁근종의 수술법은 근종 제거술이나 자궁적출술, 비침습적 시술, 약물 치료 등 개인의 증상과 상황에 따라 달라진다. 최근에는 임신을 계획하거나 미혼인 여성들은 절개 수술이나 약물 치료의 부작용을 피해 비수술적인 치료법을 선택하고 있다.

김태희 종양외과 전문의는 “자궁선근증은 기존에는 개복이나 복강경을 통해 제거했는데, 환자의 상태에 따라 정상 자궁 근육 부위가 약해지면서 향후 제왕절개를 해야 하는 등의 단점이 있을 수 있다”며, “비수술적인 치료법인 하이푸 시술은 고강도 초음파를 근종에 집중해 병변만 제거하므로 가임기 여성이 안전하게 시술 받을 수 있으며, 임신과 자연 분만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도움말=김민우 산부인과 전문의 / 김태희 종양외과 전문의>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