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하반기 구직자 토익 평균성적 692점…전년보다 56점 상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올 하반기 구직을 목적으로 토익(TOEIC)에 응시한 24~30세 사이 수험자의 평균성적은 692점으로 나타났다.

교육학 전공 수험자의 점수가 가장 높았고, 여성이 남성보다 49점 더 높았다. 연령별로 보면 27세가 702점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YBM 한국TOEIC위원회(www.toeic.co.kr)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올 하반기 구직을 위해 7~8월 토익에 응시한 24~30세 응시자 성적을 분석한 결과를 18일 발표했다

구직자들의 토익 성적을 살펴보면, 평균 성적은 듣기(LC)가 371점, 읽기(RC)가 321점이었고, 총점 평균은 692점이었다. 이는 지난해 토익 응시자의 평균인 636점보다 56점 높은 수치다.

구직자들 중 평균성적이 가장 높은 전공은 교육학(761점)으로 나타났으며, 인문학(737점)이 뒤를 이었다. 가장 점수가 낮은 전공은 음악•미술•체육(645점)이었고, 공학은 655점으로 두 번째로 낮은 점수를 보였다. 성별 점수를 비교해 보면 여성이 723점을 기록, 남성(674점)보다 49점 가량 높았다.

연령별로 보면 27세 구직자의 평균성적이 702점으로 가장 높았고, 24세는 689점으로 가장 낮게 나타났다. 대체로 27~29세 구직자의 토익 성적이 높게 나타났다. 또 이들 중 약 40%는 취업 경쟁력 확보를 위해 영어 말하기 시험인 토익 스피킹(TOEIC Speaking)에 응시, 132점의 평균 성적을 취득한 것으로 나타났다.

YBM 한국TOEIC위원회 관계자는 “내년 취업을 준비하고 있는 학생들이 본인의 성적이 어느 정도 수준인지를 파악하고 앞으로 학습 계획을 세울 수 있도록 돕기 위해 구직자들의 성적 분석자료를 공개하게 됐다”며 “한국토익위원회는 앞으로도 토익 응시생들의 취업 준비활동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정보를 계속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7.52상승 5.8618:03 04/22
  • 코스닥 : 1025.71상승 3.4918:03 04/22
  • 원달러 : 1117.30하락 1.318:03 04/22
  • 두바이유 : 65.32하락 1.2518:03 04/22
  • 금 : 63.71하락 2.0318:03 04/22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소비자 안전 강화…공정위 '오픈마켓 사업자' 자율협약, 체결
  • [머니S포토] 국회 운영위, 의원 '이해충돌방지법' 통과
  • [머니S포토] '인터넷 품질 문제' 김현 "KT·SK·LG까지 통신3사 전수 조사할 것"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