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36개 국·공립대학 청렴도 '낙제점'…군산대 1위, 서울대 하위권

평균 10점 만점에 5.67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민권익위원회는 이달 초 640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실시한 청렴도 측정결과를 발표한 데 이어, 18일에는 36개 국·공립대학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4년도 청렴도 측정결과를 발표했다.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35개 국·공립대학 평균 종합 청렴도(계약분야 청렴도 + 연구 및 행정분야 청렴도)는 10점 만점에 5.67점으로 지난 조사(’12년) 대비 1.17점 하락했다.

대상학교중 한국전통문화대학교는 응답표본 부족으로 계약분야 청렴도만 산출하고 연구 및 행정분야 청렴도 및 종합청렴도는 산출하지 않았다.

가장 높은 1등급을 받은 대학은 군산대학교(6.18점), 한국해양대학교(6.17점), 서울시립대학교(6.13점)이며, 한국체육대학교(5.12점)가 가장 낮은 5등급을 받았다.

분야별로 살펴보면 ‘계약분야’ 청렴도는 7.18점으로 금품ㆍ향응ㆍ편의를 대학에 직접 제공한 적이 있다고 응답한 민원인이 조사대상자의 총 1.2%로 ’12년(0.5%) 대비 2배 이상 증가했다.

또 ‘연구 및 행정분야’ 청렴도는 5.42점으로 본인 또는 주변 사람들이 연구비를 위법ㆍ부당하게 집행한 경험이 있다는 응답이 11.9%, 연구비 횡령에 관한 경험이 9.8%로서 여전히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한편 인사와 관련해 본인 또는 주변 사람들이 금품·향응·편의를 제공한 적이 있다는 응답은 8.6%(’12년 9.1%), 운영비나 여비를 부당하게 집행한 경험률은 9.3%(’12년 9.2%)로 각각 드러났다.

‘부패통제시스템 작동 여부’에 대한 평가도 4.87점으로 낮게 나타나 전반적으로 낮은 청렴수준에도 불구하고 학교 차원에서의 자율관리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부패유형별로는 금품 등 수수가 16건(35.6%)으로 가장 많고, 직급별로는 교수가 7명(82.2%)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감점에 반영된 총 부패금액은 9억 8,440만원이며, 건당 평균 부패금액은 2,188만원으로 나타났다.

또 설문과정에서 호의적 응답을 유도하는 등 청렴도 조사의 신뢰도를 저해하는 행위를 한 것으로 밝혀진 25개 대학은 추가 감점을 적용받았다.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81.32상승 8.6209:50 09/25
  • 코스닥 : 809.03상승 2.0809:50 09/25
  • 원달러 : 1169.70하락 309:50 09/25
  • 두바이유 : 42.46상승 0.209:50 09/25
  • 금 : 41.21하락 0.1709:50 09/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