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수람 청룡영화제, 도통 풀리지않는 ‘초대미스터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노수람 청룡영화제, 도통 풀리지않는 ‘초대미스터리’

‘노수람 청룡영화제’

그녀를 초대한 사람은 누굴까. 배우 노수람이 청룡영화제 레드카펫 행사에서 노출로 화제를 모은 가운데, 청룡영화제 측이 “노수람은 시상식에 초청받은 배우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18일 청룡영화제 측은 “노출 드레스를 입고 레드카펫에 등장한 노수람은 초청받은 배우가 아니다”며 “이날 시상식에는 시상자와 후보자 등 초청된 배우들만 참석했다. 초청받지 않았는데도 시상식에 참석한 배우는 노수람 뿐”이라고 전했다.


청룡영화제 측은 초청받지 않은 배우가 레드카펫을 걸은 것에 대해 “이미 드레스까지 입고 등장한 배우를 막아설 수 없었다”며 “현장에서 급하게 배우 이름을 알아내고 취재진에게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청룡영화제 측은 “이미 초청받은 배우들의 좌석이 정해져 있기 때문에 노수람은 시상식 장 안에는 참석하지 못했다. 레드카펫 행사만 참여하고 돌아갔다”고 덧붙였다.


이에 청룡영화상에 참석한 노수람 소속사의 한 관계자는 “노수람이 레드카펫을 밟고 시상식 장 안에 들어가 영화상을 관람했다”며 “노수람이 시상식 장 안에 참석하지 못했다는 기사는 와전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소속사 측은 청룡영화제 초청여부에 대해서는 “실제로 당사와 청룡영화제 측과 접촉한 바는 없다”라며 “방송 업계 지인으로부터 초청을 받게 됐고 영화제를 준비하게 됐다”라고 전했다.


소속사 측은 “신인 배우가 초대 받지 않은 영화제를 위해 오랜 시간 드레스를 제작하고 레드카펫에 포즈를 취하는 것이 상식적으로 가능한 일이냐”며 “영화제 참석을 위한 차량 등록을 하기 위해 차량도 등록하는 등 절차도 밟았다. 더 이상 왜곡 보도는 중단해 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노수람은 17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35회 청룡영화제 시상식 레드카펫에서 옆라인이 훤히 드러나는 파격적인 시스루 드레스로 영화 팬들을 놀라게 한 바 있다.

<사진=맥심>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