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 도면 유출… 원전안전 우려 심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남 영광군 홍충읍 계마리에 자리한 한빛원전. /사진제공=뉴스1
전남 영광군 홍충읍 계마리에 자리한 한빛원전. /사진제공=뉴스1

원자력발전소 내부 도면 등이 인터넷에 유출돼 유출경로에 대한 조사가 진행 중이다.

국가 기간시설 보안에 구멍이 뚫렸다는 비판과 원자력발전소 안전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해킹으로 추정되는 원자력발전소 내부 문건 유출 파문은 지난 18일과 19일 원자력발전소를 관리하는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의 내부 문서가 인터넷에 유출되며 불거졌다.

한 트위터 사용자가 트위터에다 '한수원에 경고'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리고, 원자로 냉각시스템의 도면과 사내프로그램을 캡처한 이미지 파일 등 한수원의 내부자료 9개 파일을 공개한 것. 그는 "한수원에 경고할게요. 바이러스가 언제 작동할지 잘 모르거든요"라면서 "원전이 안전할 거라고 생각하는데 두고 보세요"라는 글과 함께 이러한 자료를 올렸다.

하지만 한수원 관계자는 "추가 공개된 문건 역시 원전 안전에 치명적인 피해를 주는 문건은 아니며, 회사 내부 유선 전화번호 같은 쉽게 취득할 수 있는 정보도 있어 심각한 추가 해킹이 있었다고 보지는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처럼 국가 핵심 보안시설인 원전 관련 내부 문건이 연이어 공개되는 가운데 정부는 지난 19일 긴급대응반을 구성해 원전 안전을 점검하고 보안을 강화하는 비상태세에 돌입했다. 검찰과 경찰도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 서버에 대한 압수수색을 통해 유출경로 확인 등 본격 수사에 착수했다.

18일 'Who am I'라는 이름의 블로거는 원전 내부 도면을 공개하고, 성탄절에 2차 해킹 공격하겠다고 경고했다. 그는 지난 9일부터 한수원에 악성코드를 심은 이메일을 배포했고 17일엔 한수원 임직원 1만여명의 성명, 입사 날짜, 전화번호 등이 담긴 개인정보를 공개했다. 한수원 측은 늑장 대응을 거듭하다가 17일에서야 검찰과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이와 관련 해킹으로 자료가 유출됐을 경우 추가 해킹이나 원전에 대한 사이버 공격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지난 2010년 이란에서는 해커들이 악성코드로 원전 장비들을 오작동시켰던 사례가 있기도 하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8:01 07/23
  • 금 : 72.25상승 0.82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