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재단 송년행사 친노결집… 이해찬 "통진당과 입장 다르지만 끔찍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해찬 노무현재단 이사장 /사진=머니투데이DB
이해찬 노무현재단 이사장 /사진=머니투데이DB

친노(친노무현) 인사들이 지난 19일 노무현 재단의 송년 행사에 대거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서 이해찬 이사장은 통합진보당 해산선고와 관련해 "저는 통합진보당과 입장은 다르지만 오늘은 끔찍했다"며 "'이런 헌재가 필요한가' 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들어 '이건 정부가 아니구나' 하는 느낌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 금천구청 나래아트홀에서 열린 행사에는 이해찬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포함해 새정치연합 한명숙 의원과 문성근 전 대표, 안희정 충남도지사 등과 노무현 전 대통령의 지지자 300여명이 참석했다.

친노계의 좌장이자 차기 전당대회의 유력 주자로 꼽히는 문재인 의원은 행사에는 참석하지 않았으나 영상 메시지를 보내 송년 행사를 기념했다.

문 의원은 "희망은 우리가 포기하지 않을 때 생긴다. 현실을 외면하지 말아야 한다"며 "담벼락에 대고 욕이라도 하든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을 하자"고 참석자들을 격려했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6.13하락 4.2518:03 08/05
  • 코스닥 : 1059.54상승 11.6118:03 08/05
  • 원달러 : 1143.70상승 0.118:03 08/05
  • 두바이유 : 70.38하락 2.0318:03 08/05
  • 금 : 71.37하락 0.5118:03 08/05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 [머니S포토]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전략 발표, 단상에 선 권덕철 장관
  • [머니S포토] 윤석열·최재형·홍준표 빠진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 전체회의
  • [머니S포토]  비대면 진행된 '대학교육회복위' 첫 회의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