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지역 구제역 확진 11곳·의심 1곳… 살처분 돼지 1만5000마리 달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사진=뉴스1
/자료사진=뉴스1

구제역이 발생한 충북지역 도내에는 현재 진천(8곳)·음성(1곳)·증평(1곳)군과 청주시(1곳)에서 구제역 확진 판정을 받았다.

추가 의심신고가 들어온 청주에서 확진 판정을 받으면 구제역 발생 농가는 12곳으로 늘어난다. 지금까지 충북에서 살처분한 돼지는 1만5000마리를 넘었다.

20일 충북도에 따르면 지난 3일 진천군에서 구제역이 처음 발생한 이후 현재까지 농장 11곳에서 돼지 1만5366마리를 땅에 묻혔다.

전날 추가로 의심증세를 보인 청주의 한 농장의 돼지 1260마리도 살처분됐다. 이 농장은 충북 증평의 구제역 발생농장과 5.7㎞ 떨어져 있으며 돼지 2200마리를 사육하고 있다.

해당 농장에 대한 농림축산검역본부의 양성여부 정밀검사 결과는 이르면 오늘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 0%
  • 0%
  • 코스피 : 2515.37하락 1.115:29 08/18
  • 코스닥 : 826.75하락 0.6715:29 08/18
  • 원달러 : 1320.70상승 10.415:29 08/18
  • 두바이유 : 90.45하락 1.6715:29 08/18
  • 금 : 1776.70하락 1315:29 08/18
  • [머니S포토] 민주당 '코로나19 재유행 대책 마련 위해'
  • [머니S포토] 서울우유 원유 도매가 인상.. 우유가격도 인상되나
  • [머니S포토] 8월 18일 쌀의날, 오늘도 밥심으로 든든하게...
  • [머니S포토]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도식
  • [머니S포토] 민주당 '코로나19 재유행 대책 마련 위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