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진당 국회의원직 박탈… 지역구 의원은 유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 제공
/사진=뉴스1 제공

통합진보당의 해체가 결정되면서 통진당의 국회의원은 의원직을 잃은 반면 통진당 소속의 지방의원들은 의원직을 유지할 전망이다.

37명의 통진당 소속 지방의원 중 31명의 지역구 의원은 당분간 의원직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통진당 소속 지방의원은 광역의원 3명, 기초의원 34명으로 총 37명이다. 이 중 비례대표 의원들은 국회의원과 마찬가지로 의원직을 상실할 가능성이 높다. 반면 31명의 지역구 의원들은 의원직을 유지할 공산이 크다. 관련 법 규정이 없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법무부는 지역구 의원에 대해서도 의원직도 박탈하도록 헌법재판소에 추가로 청구하는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다.

법무부 측은 독일의 사례를 들며 지역구 의원의 의원직을 박탈할 근거가 약하다고 말했다.

관계자는 “기초·광역의원에 대한 상실 청구도 고려를 했다”면서도 “독일의 경우 의원직 상실 선고를 하지 않았던 전례가 있기 때문에 의원직 박탈이 간단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 0%
  • 0%
  • 코스피 : 2508.05하락 8.4215:32 08/18
  • 코스닥 : 826.06하락 1.3615:32 08/18
  • 원달러 : 1320.70상승 10.415:32 08/18
  • 두바이유 : 90.45하락 1.6715:32 08/18
  • 금 : 1776.70하락 1315:32 08/18
  • [머니S포토] 2022 건설의날 기념식 입장하는 내외빈
  • [머니S포토] 민주당 '코로나19 재유행 대책 마련 위해'
  • [머니S포토] 서울우유 원유가 인상.. 우유가격도 인상되나
  • [머니S포토] 8월 18일 쌀의날, 오늘도 밥심으로 든든하게...
  • [머니S포토] 2022 건설의날 기념식 입장하는 내외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