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팩 화상' 늘었다…표시사항 준수 안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거리에서 핫팩을 판매하고 있다 /사진=뉴스1
거리에서 핫팩을 판매하고 있다 /사진=뉴스1

영하권의 추위가 계속되고 핫팩 사용이 늘어남에 따라 저온 화상도 증가하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2011년 18건에 불과했던 소비자 피해는 2012년 20건, 지난해 27건, 올해 들어 9월까지만 42건에 달했다.

피해 유형을 보면 화상이 100건(93.5%)으로 대부분을 차지했으며, 제품이 터지면서 눈에 가루가 들어간 사례 5건, 터진 분말이나 액체를 삼킨 사례가 2건이다.

핫팩은 제품에 따라 최고 온도가 70도까지 올라가기 때문에 화상을 입을 수 있다. 40~70도 사이의 낮은 온도라도 핫팩을 오랜 시간 특정 부위에 직접 대고 있으면 저온 화상을 입을 수 있다.

또한 현행 기준에 따르면 핫팩의 최고 온도는 70도 이하인데, 조사한 제품 중 2개는 최고 75도까지 온도가 올라가는 것으로 표시돼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핫팩을 직접 피부에 부착하거나 장시간 한 부위에 사용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더구나 침구 안에서 사용하거나 전기매트와 같은 온열기구와 함께 사용하면 온도가 너무 높아지기 때문에 사용자의 주의가 필요하다.

화상 부위 확인이 가능한 94건을 분석한 결과 다리와 엉덩이가 33.6%, 상반신이 27.3%, 팔과 어깨가 18.2%, 발과 발목이 13.6%로 나타났다.

핫팩은 '품질경영 및 공산품안전관리법'에 따라 '자율안전확인 대상 공산품'을 분류된다. 하지만 한국소비자원이 시판 중인 분말형 핫팩 30개를 조사한 결과 25개 제품이 '자율안전확인 안전기준'에 따른 표시사항을 준수하지 않았다.



 

  • 0%
  • 0%
  • 코스피 : 2508.05하락 8.4215:32 08/18
  • 코스닥 : 826.06하락 1.3615:32 08/18
  • 원달러 : 1320.70상승 10.415:32 08/18
  • 두바이유 : 90.45하락 1.6715:32 08/18
  • 금 : 1776.70하락 1315:32 08/18
  • [머니S포토] 2022 건설의날 기념식 입장하는 내외빈
  • [머니S포토] 민주당 '코로나19 재유행 대책 마련 위해'
  • [머니S포토] 서울우유 원유가 인상.. 우유가격도 인상되나
  • [머니S포토] 8월 18일 쌀의날, 오늘도 밥심으로 든든하게...
  • [머니S포토] 2022 건설의날 기념식 입장하는 내외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