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주말에도 대한항공 임직원 소환…'증거인멸' 수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투데이DB
/사진=머니투데이DB

땅콩회항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주말에도 대한항공 법무부장 등을 소환해 증거인멸 의혹에 대한 수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서울시부지검 형사5부(이근수 부장검사)는 주말인 20일에도 전날에 이어 추가로 대한항공 법무부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박모 법무부장은 이날 오후 2시쯤 검찰에 출석해 조사 받기 전 증거인멸 의혹과 관련한 취재진의 질문에 "어제 저녁에 출석하라고 해서 왔고 안에 들어가 조사를 받아봐야 안다"고 짧게 답했다.

박 부장은 조현아(40) 대한항공 전 부사장이 승무원들이나 직원들에게 증거인멸 지시를 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그런 건 없었다"고 선을 그었다.

앞서 검찰은 전날 오후 증거인멸에 관여한 혐의가 확인된 여모(57) 객실담당 상무를 세 번째로 소환해 조사했다.

당초 여 상무는 지난 11일과 18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됐으나 조사를 받는 과정에서 사건은폐 정황이 확인돼 지난 18일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됐다.

여 상무는 조 전 부사장에 의해 비행기에 쫓겨난 박창진 사무장이 국토교통부 조사를 받을 때 함께 배석했던 사람으로 직원들에게 최초 보고 이메일 삭제를 지시하고 거짓 진술을 강요하는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

이로써 '땅콩회항' 사건 피의자는 조 전 부사장과 여 상무 등 2명으로 늘어났다.

검찰은 지난 17일 오전 조 전 부사장과 대한항공 임원, 승무원 등에 대한 통신자료 압수수색 영장(통신확인자료 요청)을 추가로 발부받아 통신내역을 확인했다.

검찰은 조 전 부사장이 임원들에게 직접 증거인멸을 지시했는지, 사건 발생과 관련해 지속적인 보고를 받았는지 여부 등을 확인하기 위해 수사 중이다.

한편 검찰은 증거인멸 외에도 조 전 부사장의 항공보안법 위반 혐의에 대해 살피고 있으며 다음주 초 조 전 부사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4.88하락 11.2513:23 08/06
  • 코스닥 : 1057.24하락 2.313:23 08/06
  • 원달러 : 1142.30하락 1.413:23 08/06
  • 두바이유 : 71.29상승 0.9113:23 08/06
  • 금 : 68.80하락 2.5713:23 08/06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단회의
  • [머니S포토] 우아한형제들 임원과 인사 나누는 대권잠룡 '정세균'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 발언하는 송영길
  • [머니S포토] 첫 출근 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고승범 내정자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단회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