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영철, 소지품 검사 교도관 멱살 잡고 난동 “난 끝난 사람, 건드리지 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영철’

살인범 유영철이 교도소에서 소지품 검사를 받는 도중 폭언과 난동을 부려 물의를 빚고 있다.

23일 KBS는 “유영철이 교도관 이름으로 성인물을 불법으로 반입해온 사실이 언론에 알려지자 서울교도소가 수용실과 소지품 검사를 실시했다”며 “교도관 3명이 수용실을 수색하려는 순간, 유영철이 갑자기 1명의 멱살을 잡고 난동을 부렸다”고 전했다.

이어 “제압하는 교도관들을 향해 유영철은 ‘나는 이미 끝난 사람이다, 건드리지 마라’는 등의 폭언과 함께 난동을 이어갔다”고 덧붙였다.

KBS 보도에 따르면 법무부는 이러한 유영철의 난동 사실을 부인했다.

유영철은 3년 전에도 소지품 검사를 하는 교도관에게 달려들어 “내가 사이코인 걸 모르냐”는 등 소동을 부려 물의를 빚기도 했다.

서울구치소 측은 유영철과 교도관에 대해 각각 징벌과 징계 조치를 했다고만 할 뿐,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를 거부했다.
 

  • 0%
  • 0%
  • 코스피 : 3230.88하락 37.0512:08 06/21
  • 코스닥 : 1009.23하락 6.6512:08 06/21
  • 원달러 : 1135.00상승 2.712:08 06/21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2:08 06/21
  • 금 : 70.98하락 1.3712:08 06/21
  • [머니S포토] 화상 기자간담회 차 입장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잠룡 정세균, 본격 주거사다리 정책 발표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최고위 들어서는 이준석 당대표
  • [머니S포토] 안철수 "윤석열 X파일 논란, 공작 정치 개시의 신호탄"
  • [머니S포토] 화상 기자간담회 차 입장하는 박병석 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