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땅콩회항' 국토부 조사관 체포…사무실 압수수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땅콩회항'으로 물의를 빚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땅콩회항'으로 물의를 빚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검찰이 대한항공과 유착 의혹을 받는 국토교통부 김모 조사관의 사무실과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서울서부지검 형사5부(이근수 부장검사)는 24일 오전 10시부터 김포공항 인근의 국토부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회와 김 조사관의 자택에 수사관들을 보내 이번 사건과 관련한 조사 기록 등을 확보하고 있다. 이와 함께 검찰은 국토부 사무실에서 김 조사관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신병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국토부는 자체감사 결과 김 조사관이 이번 사건의 증거인멸을 주도한 혐의를 받고 있는 대한항공 객실담당 여모(57) 상무와 30여회 통화하고 문자메시지 10여통을 보낸 혐의를 포착하고 23일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김씨는 국토부가 조사에 착수하기 전날인 7일 여 상무와 통화하기 시작해 기장·사무장·승무원을 조사한 8~9일간 집중적으로 통화하고 문자메시지를 주고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김 조사관은 일부 문자메시지를 삭제했다고 국토부는 밝혔다.

이와 관련해 김 조사관은 국토부 감사에서 조사 차원에서 여 상무와 연락을 주고받았을 뿐이라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검찰은 김 조사관의 휴대전화를 압수, 복원해 어떤 대화를 주고받았는지를 확인하는 한편 김 조사관을 서부지검으로 압송해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집중 추궁할 방침이다.

한편 국토부는 조사관 6명 가운데 항공안전감독관 2명이 대한항공 출신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공정성을 의심받았다.
 

  • 0%
  • 0%
  • 코스피 : 3128.66하락 3.2211:50 04/12
  • 코스닥 : 994.37상승 4.9811:50 04/12
  • 원달러 : 1124.80상승 3.611:50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1:50 04/12
  • 금 : 60.94하락 0.311:50 04/12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회의 입장하는 '도종환'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의 발언
  • [머니S포토] 최고위서 발언하는 안철수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