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환' 현정은 회장 "금강산관광 재개, 뜻모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과 김양건 아태위원장이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그룹)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과 김양건 아태위원장이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그룹)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24일 개성에서 북측 김양건 아태평화위 위원장을 만나고 귀환 후 도라산남북출입사무소에서 인사말을 건넸다. 이 자리에서 현 회장은 "12월 18일자로 된 김정은 제1비서의 친서를 받았다"고 말했다.


현 회장은 이날 오전 11시경 조건식 현대아산 사장 등 8명의 방북단을 이끌고 파주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CIQ)를 통해 개성공단으로 향했다. 그리고 같은날 오후 4시 40분쯤 귀환했다.


귀환직후 취재진과 만난 현 회장은 "(친서를 통해 김정은 제1비서는) 김정일 위원장 3주기 조의에 대한 감사와 현대 사업에 언제나 성과가 있기를 바란다는 내용, 그리고 앞으로 평양을 방문하면 반갑게 맞겠다는 뜻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현 회장은 개성에서 북한의 김양건 아태 위원장을 접견했다. 이 자리에는 맹경일 부위원장, 강용철 실장 등도 동석했다. 


현 회장은 "김 위원장과 새해 인사를 미리 나누면서 내년에는 반드시 금강산관광 재개 등 좋은 결실을 맺어 보자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그는 "새해에는 남북관계가 개선되고 남북경협사업 또한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다음은 현 회장 측이 공개한 김정은 제1비서의 친서 전문.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선생에게

위대한 김정일국방위원장동지의 서거 3돌에 즈음하여 회장선생이 정성껏 준비한 추모화환과 심심한 애도의 조의문을 보내온데 대해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우리 인민이 청천벽력의 국상을 당하고 슬픔에 잠겨있을 때 선생은 국방위원장동지의 령전을 찾아 조의를 표시하였습니다.

선생은 이번 3년상에 지성어린 추모화환과 조의문을 보내옴으로써 우리 국방위원장동지와 정주영 전 명예회장, 정몽헌 전 회장들과 맺은 깊은 인연을 귀중히 여기고 대를 이어가려는 마음을 뜨겁게 표시하였습니다.

정주영, 정몽헌 선생들이 민족과 통일을 위한 길에 남긴 애국적 소행을 온 계레는 잊지 않을 것입니다.

현정은 회장선생의 사업에서 언제나 성과가 있기를 바랍니다.

앞으로 회장선생이 평양을 방문하면 반갑게 맞이하게 될 것입니다.

김정은

주체103(2014)년 12월 18일

 

김진욱
김진욱 lion@mt.co.kr  | twitter facebook

'처음처럼'을 되뇌는 경험주의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5.59상승 3.7118:01 04/12
  • 코스닥 : 1000.65상승 11.2618:01 04/12
  • 원달러 : 1124.90상승 3.718:01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12
  • 금 : 60.94하락 0.318:01 04/12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 [머니S포토] 국회 정무위 소위,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건리
  • [머니S포토] 민주당 노인위, 착잡한 마음으로...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