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레토비 햇님 아기, 시집가도 되겠네 ‘풍만한 글래머몸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텔레토비 햇님 아기
▲텔레토비 햇님 아기
‘텔레토비 햇님 아기’
영국 아동프로그램 ‘텔레토비’에 등장했던 햇님 아기가 미모의 여대생으로 성장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23일(현지시각) 어린시절 ‘텔레토비’ 시리즈의 햇님으로 많은 사람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겼던 제스 스미스(Jess Smith·19)의 근황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그는 캔터베리 크리스트 처치 대학(Christ Church University)에서 댄스 교육을 공부 중이다. 그녀는 그동안 자신이 텔레토비 햇님이라는 것을 밝히지 않고 살다가 최근 대학에 입학 한후 페이스북을 통해 과거를 고백했다고 알려졌다.

제스 스미스는 페이스북 글을 통해 “최근 19살 생일을 맞았다. 그리고 많은 고민 끝에 이제는 모두에게 말할 때라고 결심했다”면서 “이 사실을 그간 숨겨 왔지만 대학 친구들한테서 용기를 얻었다. 나는 ‘텔레토비’의 햇님이었다. 지금껏 자신이 햇님인 척 했던 사람들이 있었지만 오직 나만이 진짜 이야기를 들려줄 수 있다”고 사연을 털어놨다.

‘텔레토비’는 지난 1997년 4월 영국 BBC에서 첫 방송 된 후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모았다. 한국에서는 1998년 10월 KBS 2TV에서 상영했다.

제시카의 어머니 안지 스미스(44)는 “지난 1996년 태어난지 9개월 된 제시카를 데리고 영유아검진을 받기 위해 에딘버러 병원에 갔다가 텔레토비 제작사인 래그돌 프로덕션의 눈에 띄어 출연하게 됐다”고 알린 바 있다.

그의 어머니는 “당시 단 한번의 텔레토비 촬영으로 총 250파운드(약 43만 원)와 장난감으로 가득한 박스를 선물 받았다”고 밝혔다. 또한 안지 스미스는 “제작진이 카메라 앞에 앉혀 놓으면 제시카는 그저 웃기만 했다”고 회상했다.

<사진=데일리메일>
 

여혜인
여혜인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