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서 대통령 정책 비난 전단 1만장 살포…용의자 추적 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YTN 캡처
/사진=YTN 캡처
홍대 인근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대북정책을 비난하는 내용의 전단이 뿌려진 것과 관련해 경찰이 용의자를 추적 중이다.

서울 마포경찰서에 따르면 26일 저녁 8시께 서울 마포구 홍대 인근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대북정책을 비난하는 내용의 전단이 1만여장 뿌려졌다.

전단지에는 '민주주의를 염원하는 시민들'이란 글귀와 함께 박 대통령의 과거 대북 관련 발언과 방북기 등이 적혀 있고 '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종북?', '진짜 종북은 누구인가?" 등 현 정권의 대북정책을 비꼬는 문구도 함께 씌여 있다.

경찰은 전단지 살포와 관련해 서울지방경찰청에 법리 검토를 의뢰할 예정이다. 또 인근 CCTV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김병화
김병화 mttime@mt.co.kr

머니위크 김병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8:05 01/27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8:05 01/27
  • 금 : 1929.40하락 0.6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