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누출' 신고리원전 3호기, 전면 작업중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YTN 캡처
/사진=YTN 캡처
가스누출로 근로자 3명이 숨진 사고와 관련해 '신고리원전 3·4호기'에 대한 전면 작업중지 명령을 내려졌다.

고용노동부 울산지청은 27일 이같이 밝히며, 사고가 난 보조건물뿐 아니라 전 공정에 대해서도 긴급 안전진단을 하도록 명령했다. 긴급 안전진단 명령이 떨어지면 고용노동부가 허가한 안전전문기관에 의뢰해 안전진단을 받아야 한다.

한편 지난 26일 오후 울산시 울주군 서생면 '신고리원전 3호기' 건설 현장에서 질소로 추정되는 가스가 누출돼 안전 순찰 중이던 근로자 3명이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다.

울산시 울주군 서생면에 건설 중인 신고리원전 3호기는 현재 공정률 99%이며 내년 6월 준공 및 가동될 예정이다.

 

김병화
김병화 mttime@mt.co.kr

머니위크 김병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51.71상승 13.5218:05 02/07
  • 코스닥 : 772.79상승 11.4618:05 02/07
  • 원달러 : 1255.30상승 2.518:05 02/07
  • 두바이유 : 78.36하락 1.4118:05 02/07
  • 금 : 1879.50상승 2.918:05 02/07
  • [머니S포토] 연극 '셰익스피어 인 러브' 주역들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난방비' 급등, 여·야 격돌
  • [머니S포토] 프리미엄 경계를 넘는다…초대형 픽업트럭 '시에라' 상륙
  • [머니S포토] 與 지도부·당대표 후보 총 집결…전당대회 비전발표
  • [머니S포토] 연극 '셰익스피어 인 러브' 주역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