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 세종대왕상 폭파될 것" 협박전화에 군경 출동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비오는 날 우산 쓴 경찰이 세종대왕상 앞을 지나고 있다./사진=뉴스1
비오는 날 우산 쓴 경찰이 세종대왕상 앞을 지나고 있다./사진=뉴스1
광화문광장 세종대왕상을 폭파하겠다는 협박전화에 군경 출동해 수색을 벌이는 소동이 일어났다.

27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12시35분께 한 남성이 "오늘 오후 2시30분 경복궁 앞 세종대왕상에 폭파사고가 날 것"이라며 119에 신고했다.

공조협조를 받은 경찰은 즉각 현장으로 출동해 경찰특공대 폭발물처리반(EOD)과 군 당국과 함께 현장을 조사 중이다. 세종대왕상 근처 현장은 현재 통제된 상태.

경찰은 번호를 추적해 발신인을 경기도에 거주하는 남모(35)씨로 특정했다. 하지만 남씨는 중국 로밍 휴대폰을 사용하고 있어 위치추적이 불가능한 상태다.

1차 수색 결과 수상한 물체 등이 발견되지는 않았지만, 경찰은 만약을 대비해 세종대왕상 인근 지하도를 통제한 가운데 수색을 이어가고 있다.

아울러 경찰은 남씨가 현장 근처에 나타날 것에 대비 광화문광장 근처에서 검문검색을 하고 있다.
 

김병화
김병화 mttime@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위크 김병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23:59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23:59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23:59 08/02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23:59 08/02
  • 금 : 73.28하락 0.6223:59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