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속된 ‘삼단봉 사건’ 가해자는 평범한 회사원… 삼단봉은 친구 선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단봉을 휘둘러 차를 파손시킨 ‘삼단봉 사건’의 가해자가 결국 구속됐다. /사진=KBS 뉴스
삼단봉을 휘둘러 차를 파손시킨 ‘삼단봉 사건’의 가해자가 결국 구속됐다. /사진=KBS 뉴스

순간적인 화를 참지 못하고 상대방 차를 삼단봉으로 파손시킨 ‘삼단봉 사건’의 가해자가 결국 구속됐다.


경기 안양 만안경찰서는 26일 고속도로에서 차로를 양보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상대방 차량에 삼단봉을 휘두른 혐의(집단·흉기 등 폭행)로 이모(회사원)씨를 구속했다.

수원지법 안양지원은 이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후 증거인멸 및 도주 우려가 있다고 판단해 이날 오후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씨는 지난 17일 오후 6시 50분쯤 용인∼서울 고속도로 서울 방면 하산운터널에서 A(30)씨의 차량을 가로막고 욕설과 함께 삼단봉으로 A씨 차량의 앞 유리창 등을 내리친 혐의를 받고 있다.


가해자 이 씨는 지난 23일 경찰에 자진 출석했으며, 문제의 삼단봉을 "친구에게 선물 받은 것"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10상승 1.2318:03 07/30
  • 금 : 73.68상승 0.86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