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명 사망 '가스누출' 신고리원전 3호기, 합동감식 실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YTN 캡처
/사진=YTN 캡처
스누출로 근로자 3명이 숨진 '신고리원전 3호기' 사고의 원인을 파악하기 위한 합동감식이 진행됐다.

27일 오후 2시 경찰·국립과학수사연구원·한국가스안전공사·고용노동부 울산지청·울산소방본부·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등은 가스가 누출된 사고 현장에 대한 합동감식을 시작했다.

지난 26일 오후 울산시 울주군 서생면 '신고리원전 3호기' 건설 현장에서 질소로 추정되는 가스가 누출돼 안전 순찰 중이던 근로자 3명이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다.

합동감식에 참여한 기관은 사고가 발생한 신고리원전 3호기의 보조건물 밸브룸 안을 살피고 가스 누출이 어디서부터 어떤 경로로 일어났는지 등을 조사했다. 합동감식은 정확한 사고 장소와 원인에 대해 절밀 조사를 벌일 방침이다.

한편 고용노동부 울산지청은 27일 '신고리원전 3·4호기'에 대한 전면 작업중지 명령을 내렸다.

울산시 울주군 서생면에 건설 중인 신고리원전 3호기는 현재 공정률 99%이며 내년 6월 준공 및 가동될 예정이다.
 

김병화
김병화 mttime@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위크 김병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4.21상승 18.9711:13 09/27
  • 코스닥 : 1038.94상승 1.9111:13 09/27
  • 원달러 : 1175.90하락 0.611:13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1:13 09/27
  • 금 : 74.77상승 0.6611:13 09/27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