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함 투성이’ 제2롯데월드, 이번엔 유리문 쓰러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투데이DB
/사진=머니투데이DB

제2롯데월드에서 또 다시 사고가 발생했다. 이번엔 유리로 된 출입문이 쓰러지며 20대 여성이 깔려 병원에 이송됐다.

27일 롯데그룹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쯤 잠실역 11번 출구 방향으로 난 제2롯데월드몰 1층 좌측부 출입문 가운데 하나가 분리돼 쇼핑몰을 나가던 정모(25·여)씨 뒤로 문이 쓰러졌다. 유리문은 정씨의 머리와 어깨 부분에 깔렸다.

정씨는 몰 내부 의료실로 옮겨져 응급조치를 받은 뒤 오후 6시20분께 지정 병원인 서울병원으로 이송돼 입원했다.

엑스레이 검사 결과 정씨에게 별다른 이상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정씨는 48시간이 지난 뒤 자택 인근 병원에서 정밀검사를 받을 계획이다.

사고가 난 출입문은 앞뒤로 밀어 여닫는 일반적인 유리문이며 측면에 고리로 문기둥과 연결된 형태다.

제2롯데월드의 떨어져 나간 출입문은 복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이후 롯데 측은 안전 요원을 현장에 배치해 고객들을 다른 출입문으로 안내했다.


 

  • 0%
  • 0%
  • 코스피 : 2300.34하락 5.0818:03 07/04
  • 코스닥 : 722.73하락 6.7518:03 07/04
  • 원달러 : 1297.10하락 0.218:03 07/04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4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4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