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인구 줄고 수도권·세종시 뜬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사진=뉴스1
/자료사진=뉴스1
서울시 인구가 점점 줄어 지난해 1000만명을 간신히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서울을 떠난 시민들은 상대적으로 주거비가 저렴한 경기, 인천 등 수도권으로 이주했고 세종시로 건너간 서울 시민도 많았다.

28일 서울시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타 시도에서 서울로 전입한 인구는 152만90명이었다. 반면 서울에서 타 시도로 전출한 인구는 162만640명을 기록해 서울시 인구는 10만550명이 줄었다.

이러한 추세는 수년째 지속되고 있다. 2010년부터 해마다 서울에서 나가는 전출자 수가 10만 명 넘게 전입자 수를 앞서고 있는 것. 전출자와 전입자 인구 수 차는 2010년 11만5023명, 2011년 11만2058명, 2012년 10만647명이었다.

지난해 서울을 떠나간 인구의 전입지를 세부적으로 보면 경기도가 34만801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인천 4만7424명, 충남 2만1486명, 강원 2만601명, 부산 1만6153명 순이었다.

2012년 신설된 세종시의 경우 첫해인 2012년에는 2998명이 서울에서 세종시로 떠나가고, 세종시에서 서울로는 1015명이 이사왔다.

한편 지난해 서울의 등록 인구는 1038만8055명으로, 1000만 명을 간신히 넘어 최근 6년간 가장 적었다.
 

  • 0%
  • 0%
  • 코스피 : 2605.87하락 41.5118:01 05/24
  • 코스닥 : 865.07하락 18.5218:01 05/24
  • 원달러 : 1266.20상승 2.118:01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18:01 05/24
  • 금 : 1847.80상승 5.718:01 05/24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 [머니S포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유엔을 서울로"
  • [머니S포토]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개최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