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배 빠른 ‘3밴드 LTE-A’, 갤럭시노트4에 세계 최초 상용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SK텔레콤 제공
/사진=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과 KT 등 국내 이동통신사가 기존 LTE(롱텀에볼루션)보다 4배 빠른 '3밴드 LTE-A 서비스'를 세계 최초로 상용화했다.

첫 상용 단말은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4로 SK텔레콤에서 29일 공식 출시할 예정이다. SK텔레콤 가입자는 현재의 LTE 요금제 그대로 3밴드 LTE-A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3밴드 LTE-A는 3개 대역 주파수묶음기술(Carrier Aggregation·CA)을 적용해 최고 300Mbps(초당메가비트)의 속도를 구현했다. 1GB 영화 한편을 28초만에 내려받을 수 있는 속도다. 기존 LTE의 4배, 3세대(3G)보다는 21배 빠르다.

우리나라는 지난해 6월 LTE-A, 올 6월 광대역 LTE-A(이상 SK텔레콤)에 이어 3밴드 LTE-A까지 세계 최초로 상용화함으로써 정보통신기술(ICT) 선두국가임을 재확인했다. 전 세계적으로 확산하면 국내 단말기·통신장비·콘텐츠 등 ICT 생태계 전반의 경쟁력 강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 0%
  • 0%
  • 코스피 : 2609.53하락 7.6914:45 05/26
  • 코스닥 : 870.93하락 1.7614:45 05/26
  • 원달러 : 1268.90상승 4.314:45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4:45 05/26
  • 금 : 1846.30하락 19.114:45 05/26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계양이 호구냐 유행…다윗 윤형선 승리할 것"
  • [머니S포토] 사전투표 하루 앞 민주당 윤호중 지원유세 집중
  • [머니S포토] 지지읍소 정의당 "약속 못 지켜 책임감…지선 성적표 중요해"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