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가방 시신 사건’ 공개수배 정형근, 행방 오리무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인천 가방 시신 사건’ 공개수배 정형근, 행방 오리무중

'인천 가방 시신'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인천 남동경찰서가 살해 용의자 정형근씨(55)를 공개수배한 지 사흘이 지났지만 행방이 오리무중이다.

경찰은 25일 오후 2시30분 인천 남동경찰서에서 브리핑을 열고 살해 용의자 정씨의 신원과 얼굴을 공개하며 공개수배했다.

정씨는 전모씨(71·여)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정씨의 모습이 담긴 폐쇄회로(CC) TV 동영상을 확보, 전씨가 장사하는 시장의 상인들로부터 CCTV 속 남성의 신원을 파악해 용의자로 특정하고 지난 23일 체포영장을 신청했다.

전씨는 부평구의 한 시장에서 채소를 파는 상인으로, 지난 20일 오후 4시께 같은 시장에서 장사하는 딸에게 "잔칫집에 다녀오겠다"고 말하고 시장을 나선 뒤 귀가하지 않았다. 그는 이틀 뒤인 22일 오후 3시께 남동구 간석동의 한 빌라 주차장 담벼락 밑 여행용 가방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전씨의 시신에는 오른쪽 옆구리와 목 등 5군데를 흉기로 찔린 흔적이 있었고 머리는 둔기로 맞아 일부 함몰된 상태였다.

살해의도에 대해서는 아직 밝혀진 바 없으며 용의자는 뚜렷한 직업이 없는 일용직 노동자로 한쪽 다리를 저는 것으로 밝혀졌다. 용의자로 공개수배 된 정 씨는 피의자 전씨와 가끔 술자리도 가졌던 것으로 조사됐다.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