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연말인사 없다… ‘조현아 땅콩회항’ 때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사옥 /사진=임한별 기자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사옥 /사진=임한별 기자

주요 대기업들이 연말 인사를 속속 마무리하고 있지만 대한항공은 ‘연말인사는 없다’는 입장이다.

이른바 '땅콩회항' 사건으로 다른 작업에 신경을 쓸 겨를이 전혀 없었기 때문이다.

대한항공은 통상 연말에 정기 임원 인사를 했지만 올해 인사는 내년 1월말쯤으로 1개월가량 늦춰질 것으로 예상된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통상적으로 연말에 임원인사가 있었지만 올 해는 그렇지 못하다“며 "월초에 터진 (땅콩회항) 사건으로 인해 인사에 대한 고려를 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28일 말했다.

‘땅콩회항’사건 파장이 어느 정도 마무리돼야 인사작업을 시작할 수 있을 전망이다.

또한 내년도에 정기임원인사에서 조원태 부사장이나 조현민 전무의 승진도 이뤄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대한항공 오너 일가에 대한 비난 여론이 높은 상황에서 여론악화가 우려되기 때문이다.

한편 조 전 부사장은 항공기항로변경 등의 혐의로 30일 영장실질심사를 앞두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617.22상승 11.3518:03 05/25
  • 코스닥 : 872.69상승 7.6218:03 05/25
  • 원달러 : 1264.60하락 1.618:03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8:03 05/25
  • 금 : 1846.30하락 19.118:03 05/25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 [머니S포토]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의견 나누는 '김규현'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 [머니S포토] 제74회 국회 개원 기념식, 국민의례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