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치 박지원 의원 당대표 공식 출마 선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지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전당대회 출마선언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마친 후 고개숙여 인사를 하고 있다./사진=뉴스1
박지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전당대회 출마선언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마친 후 고개숙여 인사를 하고 있다./사진=뉴스1

새정치민주연합 박지원 의원이 28일 내년 2·8전당대회 당대표 경선에 공식 출마를 선언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강한 야당, 통합대표로 반드시 2016년 총선과 2017년 대선에서 승리하기 위해 당대표에 나서고자 한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국민이 기댈 수 있는 야당, 존재만으로 국민에게 힘이 되는 야당이 있어야 한다. '강한 야당'은 싸움도 잘하고 타협도 잘하는 유능한 야당"이라며 "강한 야당은 비판과 견제는 물론 정부여당을 견인할 능력을 가진 야당이다. 경제위기 속에서 서민을 보호하고 안보위기 속에서 한반도평화를 지키려면 확고한 비전과 정책으로 정부여당을 견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강력한 리더십으로 당을 하나로 만드는 '통합대표'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2·8전대에 당의 명운(命運)이 걸려 있다. 당은 지금 특정계파의 당으로 전락하느냐 우리 모두가 주인인 당으로 가느냐 하는 갈림길에 서있다"며 "독점과 분열로 패배할 것인가, 통합과 단결로 승리할 것인가 우리의 선택에 달려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공천심사위원회 폐지, 6개 지역(부산·대구·울산·경남·경북·강원) 비례대표 할당제, 청년무공천제, 비례대표 예비후보등록제 등을 통한 '공천혁명' ▲전당원투표제 확대, 민생·생활정치 역량 강화, 노동·여성·청년·노인·장애인 조직 등 '당 기능 활성화'로 수권정당의 기틀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박 의원은 차기 당권의 강력한 경쟁자인 문재인 의원에 대해서 견제하는 모습도 드러냈다.

박 의원은 출마선언 뒤 기자들과 만나 "이번 전대는 당대표를 뽑는 것이지 대통령 후보를 뽑는 것이 아니다"며 "문 의원은 잘 생각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힐러리 클린턴 전 미국 국무장관은 남아달라는 요구에도 불구하고 대선 출마를 위해 국민 속으로 들어가 대통령 후보로 가장 높은 지지를 얻고 있다"며 "문 의원도 국민 속으로 들어가 대선에 대한 아젠다 등을 제시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그는 내년 4월 재보궐선거 야권연대 개능성과 관련해선 "정의당과의 연대는 가능하지만 통합진보당 출신과는 연대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기자회견 후 경남 봉하마을에 내려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권양숙 여사를 예방했다.
 

  • 0%
  • 0%
  • 코스피 : 2607.94상승 2.0709:12 05/25
  • 코스닥 : 864.53하락 0.5409:12 05/25
  • 원달러 : 1263.00하락 3.209:12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09:12 05/25
  • 금 : 1865.40상승 17.609:12 05/25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 [머니S포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유엔을 서울로"
  • [머니S포토]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개최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