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부채 7조원 감축…‘자금 회수‧주택 분양’ 주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 부채/사진=뉴스1
서울시 부채/사진=뉴스1

‘서울시 부채’

서울시는 박원순 시장이 취임 시 시민에게 약속한 ‘채무 7조원 감축’ 목표달성에 성공했다고 29일 밝혔다.

박 시장은 지난 2011년 10월 민선 5기 취임 당시 서울시와 투자기관의 채무를 7조원 감축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당시 채무 잔액은 총 19조9873억원이었다.

현재 채무 잔액은 12조9476억원을 기록, 7조397억원 감축에 성공했다. 특히 오는 31일 공사채 2000억원을 추가로 상환할 예정이어서 연말까지 감축액은 7조2400억원 규모로 늘어날 전망이다.

채무감축액은 기관 별로 ▲SH공사 6조8000억원 ▲양대 지하철 공사 4886억원 ▲서울시 600여억원 등이다.

특히 서울시 전체 채무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SH공사에 선투자 자금이 회수되고 미분양주택이 분양됐던 것이 주효했다.

이같은 채무감축 결과 2011년 기준 연 7333억원에 달했던 이자비용은 올해 연말 기준 4686억원으로 약 2665억원 가량 줄었다. 시는 절감된 이자비용 2665억원이 연간 8만1500명의 기초생활수급자에게 급여를 지급할 수 있는 비용이라고 설명했다.

시는 이번 채무감축을 토대로 민선 6기 재정운용방향을 채무를 포함한 부채를 종합적으로 관리하는 통합재정관리로 전환한다는 계획이다.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1.37상승 0.9318:03 12/02
  • 금 : 1815.20상승 55.318:03 12/02
  • [머니S포토] '대한민국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대한민국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