던힐 담배가격 내년에도 2700원 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담배
담배
내년 1월1일부터 시중에 판매되는 담배 가격이 2000원씩 오르는 가운데 던힐과 마일스세븐 메비우스는 기존 가격인 2700원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브리티쉬 아메리칸 토바코 코리아(BAT코리아)와 재팬토바코 인터내셔널 코리아(JTI코리아)는 지난 24일까지 인상된 담배가격을 신고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현행법상 담배 제조업자나 수입 판매업자가 담배 가격을 인상하기 위해서는 판매개시 6일 전까지 가격을 정부에 신고해야만 한다. 하지만 이 두 회사는 아직 본사와 가격협의가 끝나지 않아 인상 가격을 기한 내에 신고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던힐 담배 가격 2700원 유지가 길어지진 않을 전망이다. BAT코리아와 JTI코리아는 지난 29일 기획재정부에 변경된 담배 가격을 신고했다. 이에 따라 던힐과 마일드세븐 등의 담배 가격 인상은 내년 1월5일 이후 이뤄질 예정이다





 

성승제
성승제 bank@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을 사랑하고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는 금융 출입 기자입니다. 독자님들의 아낌없는 조언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6.86상승 4.3318:03 07/28
  • 코스닥 : 1035.68하락 10.8718:03 07/28
  • 원달러 : 1154.60상승 4.518:03 07/28
  • 두바이유 : 73.52하락 0.1818:03 07/28
  • 금 : 73.02상승 1.4318:03 07/28
  • [머니S포토] 박용진·정세균·이낙연·추미애·김두관·이재명 '파이팅!'
  • [머니S포토] 신혼희망타운 모델하우스 살펴보는 노형욱 장관
  • [머니S포토] 요즌것들 연구소2, 인사 나누는 이준석-이영
  • [머니S포토] 당정청…오늘 '2단계 재정분권 추진안' 발표
  • [머니S포토] 박용진·정세균·이낙연·추미애·김두관·이재명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