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교사 매력 하락…공무원·사무직에 밀려 신붓감 순위 3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여교사 매력 하락…공무원·사무직에 밀려 신붓감 순위 3위
신붓감 순위의 제일 높은 곳이 어울리던 여교사가 올해는 그 자리를 달리했다. 

듀오휴먼라이프연구소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4년 결혼리서치’ 연구분석 결과를 토대로 한 ‘2014년 이상적 배우자상(象)’을 30일 발표했다.

듀오휴먼라이프연구소는 결혼정보회사 듀오(www.duo.co.kr)와 서울대학교 심리학과 최인철 교수가 공동 운영하는 연구소다.

이에 따르면 이상적인 신랑감은 ▲(여성 기준으로) 3~4세 연상 ▲공무원•공사 ▲연소득 4,927만원 ▲자산 2억 6,588만원 ▲4년제 대졸 ▲신장 175.4cm이며, 이상적인 신붓감은 ▲(남성 기준으로) 3~4세 연하 ▲공무원•공사 ▲연소득 3,843만원 ▲자산 1억 7,192만원 ▲학력무관 ▲신장 164.6cm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배우자 선택 시 우선적으로 고려하는 사항은 ‘성격’, ‘외모’, ‘경제력’, ‘가치관’, ‘가정환경’ 순이었으며, 경제력(2013년 14.9%→2014년 9.9%)에 관한 중요도는 전년에 비해 5%p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성격(2013년 36.0%→2014년 36.4%), 가치관(6.2%→8.3%), 가정환경(7.2→7.6%)의 비중은 소폭 증가했다.

결혼적령기는 남성이 ‘31.3세’, 여성이 ‘30.5세’로 생각했으며, 실제 결혼하길 계획하는 평균 연령은 남성이 ‘34.8세’, 여성이 ‘33.7세’로 나타났다. 미혼자의 결혼계획 연령은 지난해 조사한 결과보다 남녀 약 1세 상승했다. 이는 올해 통계청이 발표한 평균초혼연령(남 32.2세, 여 29.6세)보다는 남성 2.6세, 여성 4.1세가량 늦은 결과다.

이상적 배우자 연령

또 응답자 본인을 기준으로 남성은 ‘3~4세 연하(30.2%)’, 여성은 ‘3~4세 연상(25.8%)’의 배우자를 가장 이상적으로 생각했다. 다음으로 남성은 ‘나이차가 상관없다(24.9%)’는 의견이, 여성은 ‘1~2세 연상(20.3%)’이란 답변이 많았다. 연령이 ‘전혀 상관없다’고 답한 남녀는 전체 10명 중 2명(22.1%)으로 적지 않은 비율을 보였다.

▶이상적 배우자 직업

미혼남녀가 희망하는 배우자의 직업 1위는 ‘공무원•공사(남 13.3%, 여 11.3%)’가 차지했다. ‘공무원•공사’를 택한 비율이 전년대비 남성은 1.5%p 상승하고, 여성은 2.3%p 감소했지만 안정적인 직종에 대한 선호는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뒤이어 남성은 ‘일반사무직(12.3%)’, ‘교사(11.9%)’, ‘금융직(7.0%)’, ‘약사(6.4%)’인 이성을 선호했으며, 여성은 ‘일반사무직(10.3%)’, ‘금융직(7.9%)’, ‘교사(6.5%)’, ‘연구원(6.3%)’ 순으로 이상적 배우자의 직업을 꼽았다.

▶이상적 배우자 연소득

이상적 배우자의 평균 연소득은 남편이 ‘4,927만원’, 아내가 ‘3,843만원’으로 나타났다. 2013년 조사결과(남편 5,083만원, 아내 3,911만원)보다 다소 감소한 수치다.

여성은 이상적인 남편의 연소득으로 ‘4000만~5000만원 미만(22.5%)’, ‘3000만~4000만원 미만(20.3%)’을 선호했다. 남성은 아내의 연소득이 ‘중요하지 않다(44.0%)’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이어 ‘3000만~4000만원 미만(17.0%)’을 선호했다. 배우자의 소득에 대해 남성보다는 여성이 높은 기대치를 갖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이상적 배우자 자산규모

이상적인 남편의 평균 자산규모는 ‘2억 6,588만원’, 아내는 ‘1억 7,192만원’으로 집계됐다. 2013년 조사결과인 남편 ‘2억 4,613만원’, 아내 ‘1억 5,583만원’에 비해 소폭 상승한 결과다.

남녀 공히 배우자의 자산규모가 ‘중요하지 않다(남 53.3%, 여 36.3%)’는 의견이 압도적이다. 다음으로 남성은 자산이 ‘5000만~7000만원 미만(9.3%)’인 이성을, 여성은 ‘1억 5000만~2억원 미만(11.2%)’인 이성을 선호했다.

이상적 배우자 학력

이상적인 배우자의 학력에 대해 남성은 ‘중요하지 않다(41.8%)’는 응답이, 여성은 ‘4년제 대졸(48.3%)’이라는 답변이 가장 많다. 연령대별로 볼 때 남성의 25~29세 그룹은 ‘4년제 대졸’을 가장 선호했으나, 30세 이상부터는 과반수가 이성의 학력을 중시하지 않았다. 여성은 응답자의 전 연령대(25~29세, 30~34세, 35~39세)에서 ‘4년제 대졸’을 선호했다.

▶이상적 배우자 신장

여성이 바라는 남편의 평균 신장은 약 ‘175.4cm’이며, 남성이 바라는 아내의 평균 신장은 약 ‘164.6cm’로 나타났다. 이상적인 배우자의 신장으로 남성은 키 ‘160~165cm미만(33.1%)’의 여성을 가장 선호했으며, 여성은 키 ‘175~180cm미만(32.3%)’의 남성을 선호했다. 신장이 ‘중요하지 않다’고 응답한 남성은 30.8%, 여성은 17.8%였다.

배우자 선택 시 고려사항

가장 중요한 배우자 선택 기준은 성별에 상관없이 ‘성격(남 35.5%, 여 37.3%)’을 꼽았다.
성격은 2005년부터 지금까지 10년 연속 결혼 조건 1순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남성은 여성의 ‘외모(17.2%)’, ‘가치관(8.5%)’, ‘직업(6.9%)’, ‘가정환경(6.3%)’을, 여성은 남성의 ‘경제력(14.0%)’, ‘외모(9.3%)’, ‘가정환경(8.9%)’, ‘가치관(8.1%)’을 우선 고려했다. 성격을 제외하면 남성은 외모와 가치관을, 여성은 경제력과 외모를 중시하는 게 특징이다.

▶결혼적령기와 결혼계획

응답자 본인을 기준으로 결혼적령기를 묻자 남성은 ‘32~33세(26.8%)’, 여성은 ‘30~31세(23.7%)’라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결혼에 적합한 나이가 따로 없다’는 답변은 전체 중 17.2%(남 15.8%, 여 18.7%)를 차지했다.

앞으로의 결혼계획에 대해서는 ‘정해진 게 없다’고 말한 남녀(남 39.3%, 여 37.3%)가 가장 많았다. 이어 남성은 ‘36~37세(11.2%)’, 여성은 ‘30~31세(10.8%)’의 연령을 선택했다.

연금 개혁에도 ‘공무원·공사’가 인기 직업인 것은 안 변해

한편 이상적인 남편의 직업으로 ‘공무원•공사’가 11년 연속 1위를 기록했다. 이상적인 아내의 직업도 ‘공무원•공사’가 1위로 나타났다.

인기 신붓감의 직업으로 해마다 ‘교사’와 ‘공무원•공사’가 1, 2위를 다퉜으나, 올해 ‘교사’는 3순위로 밀려났다. 지난 19년간 이상적 배우자상 조사에서 1등 신붓감의 직업은 ‘공무원•공사’가 5회, ‘교사’가 14회 차지했다.

박수경 듀오 대표는 “장기간 경기침체로 결혼 연령이 늦어지고, 출산율도 낮아지는 추세다. 일과 삶의 균형을 중시하는 세태로 이상적 배우자상 등 결혼관도 많이 변하고 있다”며, “결혼은 우리 사회를 움직이는 원동력이기에 인간의 삶과 행복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결혼 자체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바꾸고 결혼친화 환경을 조성하는 노력이 사회 각계에서 이루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는 설문조사 전문회사인 온솔커뮤니케이션과 함께 전국의 25세 이상 39세 이하 미혼남녀 1000명(남성 507명, 여성 493명)을 대상으로 12월 1일부터 18일까지 진행됐다.
여교사 매력 하락…공무원·사무직에 밀려 신붓감 순위 3위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