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 대통령 선출 실패..급진좌파연합 총선 승리 가능성 높아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리스 대통령 선출 실패’

그리스가 대통령 선출에 실패했다. 29일 그리스 의회는 연립정부가 추대한 스타브로스 디마스 후보에 대해 세 번째 찬반 투표를 진행했으나 가결 요건인 정원의 60%인 180표에 못 미친 168표를 받았다.

이에 따라 의회는 해산하고 내년 1월에 총선거를 치러 새로 구성된 의회가 다시 대통령을 선출하게 된다.

조기 총선이 치러지게 되면서, 긴축 정책에 반대하며 각종 여론조사에서 신민당보다 앞서고 있는 제1야당인 시리자(급진좌파연합)이 총선에서 승리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앞서 안토니스 사마라스 총리는 대외채권단과 구제금융 협상이 정치적 불확실성 등에 따라 난항을 겪자 내년 2월로 예정된 대선을 앞당겼지만 결국 연립정부 후보의 대통령 선출에 실패했다.

한편 그리스는 대통령 선출 실패로 조기 총선을 치르게 되자 아테네 증시 지수가 11%까지 급락했다가 낙폭을 줄여 3.9% 떨어지는 데 그쳤다.

 

  • 0%
  • 0%
  • 코스피 : 3213.95상승 11.6310:28 08/02
  • 코스닥 : 1036.43상승 5.2910:28 08/02
  • 원달러 : 1151.50상승 1.210:28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0:28 08/02
  • 금 : 73.90상승 0.2210:28 08/02
  • [머니S포토] 명불허전 보수다, 초청강연 참석한 野 잠룡 '윤석열'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명불허전 보수다, 초청강연 참석한 野 잠룡 '윤석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