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민 '반드시 복수' 관련 보도에 "변명하지 않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트위터 캡처
/사진=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트위터 캡처

`땅콩회항` 사태로 지난 30일 밤 구속된 조현아(40)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동생 조현민(31) 대한항공 전무가 이번 사건과 관련해 “반드시 복수”하겠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조 전 부사장에게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31일 한겨레 보도에 따르면 조 전무는 언니인 조 전 부사장이 서울 서부지검에 출석한 지난 17일쯤 “반드시 복수하겠어”라는 내용의 메시지를 보냈다. 이는 조 전 부사장의 휴대전화를 압수한 검찰이 사건과 관련해 주고받은 메시지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드러났다고 전해진다.

한겨레는 조 전무가 `복수`의 대상을 누구로 삼았는지는 불확실하지만, 조 전 부사장의 상황과 관련된 사내 인물을 가리키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조 전무는 이날 메시지 내용이 보도된 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오늘 아침 신문에 보도된 제 문자 내용 기사때문에 정말 무어라 드릴 말씀이 없을 정도로 죄송한 마음입니다. 굳이 변명드리고 싶지 않습니다. 다 제 잘못이니까요...”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치기어린 제 잘못이었습니다. 그날 밤에 나부터 반성하겠다는 이메일을 직원들한테 보낸 것도 그런 반성의 마음을 담은 것이었습니다. 부디 여러분의 너그러운 용서를 빕니다”라고 심경을 밝혔다.

앞서 조 전무는 지난 17일 마케팅 분야 직원들에게 보낸 ‘반성문’이라는 제목의 이메일을 통해 “저부터 반성한다”며 “회사의 잘못된 부분은 한 사람으로만 만들어지지 않는다”는 내용의 사과메일을 보냈다 하지만 이 메일에서 해당 사건이 “모든 임직원의 잘못”이라고 써 논란이 일기도 했다.

한편 조 전무는 SNS에서 상습적인 오타로 주목받기도 했다. 지난 2012년 유니폼 논란 당시 '명예훼손'을 '명의회손'으로 잘못 기재한 바 있는 조 전무는 이번 트위터 글에서도 '변명'을 '변멍'으로 잘못표기했다.  


 

  • 0%
  • 0%
  • 코스피 : 2237.86상승 22.6418:03 10/06
  • 코스닥 : 706.01상승 20.6718:03 10/06
  • 원달러 : 1402.40하락 7.718:03 10/06
  • 두바이유 : 91.22상승 2.418:03 10/06
  • 금 : 1720.80하락 9.718:03 10/06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2022 국감장 출석한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방통위 한상혁 "방송 공적 책임 높이는 데 최선..."
  • [머니S포토]금융위 김주현 "비금융주력자 이슈, 동일 '은행법' 적용"
  • [머니S포토] 양조위 'K-하트 발사'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2022 국감장 출석한 한동훈 장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