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 정보유출 사태 1년 지나도 관련법 ‘국회 계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투데이 DB
사진=머니투데이 DB

1억건 넘는 신용카드 고객 정보가 유출된 사건이 일어난 지 어느덧 1년이 지났지만 재발을 방지하기 위한 법안은 여전히 제자리걸음인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국회와 금융당국에 따르면 대규모 고객 정보 유출을 막기 위한 신용정보법 개정안이 1년 가까이 국회 정무위원회에 계류 중이다.

지난해 1월 신용카드사에서 대규모 정보유출 사건이 발생하자 국회는 한 달만에 부랴부랴 법 개정안을 마련했다. 하지만 여야 간 대립으로 법안은 상임위 문턱을 넘지 못한 것.

신용정보법 개정안은 제3자 및 계열사 정보 제공을 제한하고 명의 도용이 우려될 때 조회 중지 청구권을 부여하는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한영훈
한영훈 han005@mt.co.kr  | twitter facebook

A wondrous world where I'd like to be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23:59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23:59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23:59 08/02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23:59 08/02
  • 금 : 73.28하락 0.6223:59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