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수 수상거부, "차가운 바다에 갇힌 양심에 대한 도리"… 세월호 암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민수 수상거부'

배우 최민수가 ‘MBC 연기대상’에서 황금연기상 수상을 거부해 화제가 되고 있다. 그는 수상 거부 이유로 ‘세월호 사건’을 암시했다.

최민수는 30일 서울 상암동 MBC신사옥에서 열린 ‘2014 MBC 연기대상’에서 드라마 ‘왔다! 장보리’와 ‘오만과 편견’을 통해 황금연기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최민수는 개인적 사정으로 시상식에 참석하지 못해 백진희가 대신 ‘MBC 연기대상’ 무대에 올라 수상 거부 소식을 전했다.

백진희는 “문자로 수상 소감을 보내주셔서 프린트를 해왔는데 프린트해 온 종이가 사라져 급히 펜으로 옮겨 적어왔다. 시간이 없어 전부 적어오지 못했다"며 말문을 텄다.

이어 백진희는 “인천지검 민생안전팀 부장검사 문희만입니다. 이런 영광스런 자리에 저를 초대해주셔서 대단히 감사합니다. 적지 않은 나이에 이런 의미있는 작품을 할 수 있게 해주신 MBC, 김진민 감독, 이현주 작가에게 감사드리며 무엇보다도 ‘오만과 편견’을 사랑해주시는 시청자들께 감사 말씀 전합니다. 더불어 우리 인천지검 민생안전팀에게도요”라고 최민수의 수상소감을 대신 전했다.

또 백진희는 “허나 다른 때도 아니고 요즘은 제가 법을 집행하는 검사로 살고 있기 때문에 말이죠. 뭐 잘한 게 있어야 상을 받죠 그렇죠? 해서 죄송스럽지만 이 수상을 정중히 거부하려 합니다”라고 최민수의 수상 거부 의사를 전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백진희는 “존경하는 선배님께서 거부하셨지만 내가 정중히 전달해 드리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최민수가 전한 수상 거부 소감에는 “아직도 차가운 바다 깊숙이 갇혀 있는 양심과 희망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라고나 할까요? 법과 상식이 무너지고 진실과 양심이 박제된 이 시대에 말입니다”라며 “그래도 우리 ‘오만과 편견’을 끝까지 사랑해 주실 거죠? 그죠~”라는 내용이 담겨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 0%
  • 0%
  • 코스피 : 3248.35하락 6.0709:44 07/26
  • 코스닥 : 1058.12상승 2.6209:44 07/26
  • 원달러 : 1153.40상승 2.609:44 07/26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09:44 07/26
  • 금 : 72.25상승 0.8209:44 07/26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