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케아, 교통난 해결 못하면 내달 16일부터 이용 불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케아 오픈, 길게 줄 선 고객들 /사진=뉴스1
이케아 오픈, 길게 줄 선 고객들 /사진=뉴스1

경기 광명시가 이케아코리아와 롯데프리미엄 아울렛으로 인한 교통대란에 대해 전격 조치에 나섰다.

광명시는 이케아와 롯데 측에 내년 1월7일까지 KTX광명 역세권의 교통난 해결 방안을 내놓지 않으면 임시 사용 기간 연장을 불허하겠다고 통보했다. 주차관리시스템 조정과 임시 주차장 확보 등 구체적인 대안을 요구하는 공문도 함께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광명역세권 주변은 롯데아울렛과 이케아가 잇따라 개장하면서 교통이 마비됐다. 특히 지난 18일 이케아 개장 후에는 주차장 진입까지 1시간이 소요되는 등 극심한 교통 체증을 빚고 있다.

시는 교통과 관련한 소비자 불만이 높아지자 이같은 대책을 마련했다. 이케아의 임시 사용 승인 기간은 내년 1월 15일, 롯데는 내년 3월 15일이다.


 

김설아
김설아 sasa7088@mt.co.kr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20.94하락 69.0618:03 09/26
  • 코스닥 : 692.37하락 36.9918:03 09/26
  • 원달러 : 1431.30상승 2218:03 09/26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6
  • 금 : 1655.60하락 25.518:03 09/26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 [머니S포토] 이창양 "글로벌 에너지 위기...대용량 사용자 중심 요금 조정 불가피"
  • [머니S포토] 제26회 서울시 노인의닐 기념행사 참석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실외 마스크 전면 해제…'쓰거나 벗거나'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