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민 복수문자 사과, “변멍” 않겠다… 새정치 “국적 항공사 재검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현민 문자메시지 사과 /사진제공=한진그룹
조현민 문자메시지 사과 /사진제공=한진그룹

‘조현민 문자 사과’

‘땅콩회항’ 조현아(40)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동생 조현민(31) 대한항공 전무가 이번 사건과 관련 “반드시 복수하겠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조 전 부사장에게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비난여론이 거세지자 조 전무는 자신의 SNS에 사과문을 게재했지만 성난 여론은 사그라들 줄 모르고 커지고 있다. 이에 새정치민주연합은 제정신이 아니라며 “조양호 대한항공 일가 모두 퇴진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31일 한겨레 보도에 따르면 조 전무는 언니인 조 전 부사장이 서울 서부지검에 출석한 지난 17일쯤 “반드시 복수하겠어”라는 내용의 메시지를 보냈다. 이는 조 전 부사장의 휴대전화를 압수한 검찰이 사건과 관련해 주고받은 메시지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드러났다.

조 전무가 '복수'의 대상을 누구로 삼았는지는 불확실하지만 조 전 부사장의 상황과 관련된 사내의 인물을 가리키는 것으로 보인다.

조 전무는 이날 메시지 내용이 보도된 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오늘 아침 신문에 보도된 제 문자 내용 기사 때문에 정말 무어라 드릴 말씀이 없을 정도로 죄송한 마음입니다. 굳이 변명드리고 싶지 않습니다. 다 제 잘못이니까요...”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치기어린 제 잘못이었습니다. 그날 밤에 나부터 반성하겠다는 이메일을 직원들한테 보낸 것도 그런 반성의 마음을 담은 것이었습니다. 부디 여러분의 너그러운 용서를 빕니다”라고 심경을 밝혔다.

하지만 이같은 사과문에도 성난 여론은 계속 들끓고 있다. 새정치민주연합은 이날 논평을 내고 “조양호 대한항공 회장 일가 모두 경영 일선에서 퇴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정현 새정치민주연합 수석부대변인은 “기업을 지배하고 있는 총수 일가가 자신들에게 불리한 상황이 조성되고 있다고 회사 직원들에 대한 복수를 다짐하다니 제 정신이 아니다”며 “대한민국 국적항공사를 운영하고 있는 총수 일가의 가족문화가 이 지경이라면 조양호 회장 일가는 대한항공 경영 일선에서 총 퇴진해야 마땅하다”고 말했다.

또 그는 “대한항공의 오늘은 태극문양이 새겨진 국적항공기를 타고 중동의 사막으로, 독일의 탄광과 병원으로 전 세계 곳곳을 누빈 대한민국의 아버지와 어머니들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며 “대한항공을 개인소유물로 여긴다면 기업을 운영할 자격이 없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그는 “국적항공사로서의 위치도 재검토해봐야 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에 대한 대한항공 총수 일가의 답변을 촉구했다.
 

장효원
장효원 specialjhw@mt.co.kr  | twitter facebook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8:01 07/23
  • 금 : 72.25상승 0.82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