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동부건설 법정관리 여파, 다른 계열사로 옮겨갈 가능성 낮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금융당국 "동부건설 법정관리 여파, 다른 계열사로 옮겨갈 가능성 낮아"
금융당국이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를 신청한 동부건설의 여파가 동부그룹 내 다른 계열사로 전이될 가능성은 적다고 밝혔다.

2일 금융위원회 관계자는 "동부건설은 동부그룹 내 계열사와 내부거래·자산거래가 거의 없어 동부건설의 유동성 위기가 다른 계열사로 옮겨갈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동부건설이 가진 프로젝트파이낸싱사업은 김포 풍무지구 아파트 건설공사가 있다. 하지만 대우건설이 위탁시공을 하도록 계약상 명시돼 있고 대한주택보증의 보증을 받아 완공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동부건설 법정관리를 계기로 금융사별로 유동성 문제가 심각한 기업을 조사한 결과 아직까지 수면으로 올라온 업체는 없다는 게 금융위의 설명이다.

 

김병화
김병화 mttime@mt.co.kr

머니위크 김병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43.92상승 8.9818:05 03/29
  • 코스닥 : 843.94상승 10.4318:05 03/29
  • 원달러 : 1302.70상승 3.918:05 03/29
  • 두바이유 : 77.89상승 3.1218:05 03/29
  • 금 : 1973.50상승 19.718:05 03/29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 [머니S포토] 추경호 "내수 활성화 위해 숙박·휴가비 등 여행 혜택 늘려"
  • [머니S포토] 스타벅스, 부산세계박람회 유치기원 응원 서명 캠페인 전개
  • [머니S포토] 희망의 나무나누기, 인사말 전하는 임정배 대상(주) 대표이사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