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일본 패전 70주년…아베 담화에 '고노 담화' 내용 실릴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진=뉴스1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진=뉴스1
‘아베 담화’ ‘고노 담화’

일본이 올해 패전 70주년을 맞았다. 이에 무라야마 담화와 고이즈미 담화를 잇는 아베 담화를 발표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고노 담화’를 언급할지 주목되고 있다.

그간 일본은 1995·2005년 패전일(8월 15일)에 각각 전후 50·60주년을 맞아 각각 무라야마 담화와 고이즈미 담화를 발표해 전쟁과 식민지배에 관한 정부 견해를 밝혀왔다.

앞서 무라야마 담화는 일본이 ‘식민지 지배와 침략으로 많은 나라, 특히 아시아 여러 나라에 매우 큰 손해와 고통을 줬다’며 사죄했고 고이즈미 담화도 이런 맥락을 따라갔다.

그러나 아베 담화는 이러한 기조를 다소 거스르는 움직임을 보일 수도 있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아베 총리는 2012년 자민당 총재 경선 출마를 앞두고 이뤄진 인터뷰에서 "집권하면 무라야마담화나 고노담화를 수정할 필요가 있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2013년 3월 중의원에서 태평양 전쟁 범죄자의 처벌을 결정한 극동군사재판(도쿄재판)에 대해서도 "연합국 측이 승자의 판단에 따라 단죄했다:고 주장했고 한 달 뒤에는 참의원에 출석해 "침략의 정의가 정해진 것은 아니다"고 발언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일본 유력 언론들은 한 목소리로 역사에 대한 반성을 촉구했다.

요미우리 신문은 3일 사설을 통해 “일본이 과거의 반성에 근거하며 미래를 향해, 세계 평화와 안정에 한층 공헌한다는 방침을 명확히 내세우는 것이 중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사히 신문도 “아베 총리가 반복하는 ‘미래지향’이 우려스럽다"며 "미래지향이 안 된다는 것은 아니지만 과거를 진지하게 마주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이번 담화에서 담아낼 역사 문제 인식에 따라 한국과 일본의 기류가 바뀔 것으로 예상돼 고노 담화에 대한 아베 총리의 입장에 우리 정부는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 0%
  • 0%
  • 코스피 : 3172.24상승 3.1612:40 04/14
  • 코스닥 : 1014.53상승 4.1612:40 04/14
  • 원달러 : 1118.80하락 7.112:40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2:40 04/14
  • 금 : 61.58상승 0.4812:40 04/14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 [머니S포토] 윤호중·박완주, 더민초 주최 '원내대표 후보자 초청 토론회' 참석
  • [머니S포토] 주호영 "日 오염수 방출 결정, 주변국 사과·양해 구해도 모자랄 판에 적반하장"
  • [머니S포토] '4월에 때늦은 꽃샘추위'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