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주택 전세가율 62.3%…최초로 지방 앞질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수도권의 전세가율(매매가격 대비 전세가격 비율)이 처음으로 지방의 전세가율을 앞질렀다.

5일 KB국민은행 부동산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수도권의 주택(아파트·단독·연립·다가구·다세대 등 포함) 전세가율은 62.3%, 수도권과 광역시를 제외한 지방의 전세가율은 62.0%로 나타났다. 관련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이래 처음으로 수도권의 전세가율이 지방을 앞지른 것이다.

전달인 11월의 경우 수도권의 전세가율은 61.8%, 지방은 61.9%로 지방이 조금 더 높았다.

수도권에서 전세가율이 가장 높은 곳은 경기 화성으로 78.1%를 기록했다. 수도권의 평균 전세가율도 전달보다 0.6%포인트 상승하며 67.6%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2001년 10월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서울에서는 성북구(73.0%)의 전세가율이 가장 높았고, 서대문구(71.8%), 동대문구(70.3%), 관악구(70.3%), 동작구(70.1%)가 뒤를 이었다.

한편 앞으로 부동산 가격이 상승할지, 하락할지를 나타내는 KB부동산 전망지수는 지난달 101.4로 전달의 104.1보다 더 낮아졌다. 9·1 부동산 대책이 발표된 지난해 9월 120.6으로 정점을 찍은 뒤 석달째 하락세다.
 

김병화 mttime@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위크 김병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52.35하락 18.5115:14 10/22
  • 코스닥 : 813.51하락 17.1615:14 10/22
  • 원달러 : 1133.30상승 1.415:14 10/22
  • 두바이유 : 41.73하락 1.4315:14 10/22
  • 금 : 41.71상승 0.1315:14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